사진=MBN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동치미' 방송 화면.


박수홍이 친형의 배신으로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밝히며 아내가 자신을 살렸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박수홍은 "오늘 주제가 '결혼이 나를 살렸다'이지 않냐"며 "나는 정말 목숨을 살려줬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으면 괴로움 없이 빨리 죽을 수 있을지 생각하게 된다, 당시 나도 그런 고민을 했다"라며 "어떻게 할 수가 없더라. 받아들일 수 없었다. 나는 죽어야 하는 존재구나 생각했고, 자책의 끝이었다, 그래서 계속 산에 올라갔고, 떨어질 자리를 찾았다. 여기서 떨어지면 한 번에 기절해서 끝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여자친구였던 아내가 극단적 선택에 대한 조짐을 느끼고 산에서 자신을 찾아내기도 했다고. 박수홍은 "나와 전화가 안 되고 그 전부터 조짐이 있으니까 슬리퍼 차림으로 손전등을 들고 산에 올라와서 나를 찾아냈다"라며 "나한테 왜 그러냐고 소리 지르면서 내가 죽으면 자신도 죽을 거라고, 수면제 먹고 죽을 거라고, 거짓말 같냐고 하더라. 날 죽이려면 죽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난 더 모질게 굴었다. 너도 내 돈 보고 나 이용하려고 그러는 거냐고까지 했다. 그러니까 여자친구가 '오빠가 무슨 돈이 남아있냐, 죽을까 봐 걱정하는 사람한테 왜 그러는거냐'고 소리를 질렀다"며 "그때는 내가 미쳐 있었으니까, 계속 '너는 다가온 목적이 뭐냐'고 하면서 밀쳐냈다. 아내가 나중에 시간이 지나서 하는 말이 제가 정말 죽을까봐 그게 불쌍하고 무서웠다더라"고 덧붙였다.
사진=MBN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동치미' 방송 화면.
당시 결혼에 대한 장인어른의 반대도 심했다고. 박수홍은 "결혼은 죽었다 깨어나도 안 된다고 했는데, 여자친구가 '내 인생 내가 선택하는 것이고, 망해도 내가 망하는 거니까 여기서 더 고집하시면 집 나오겠다'고 했다더라, 그래서 결혼까지 할 수 있었다"며 "정말 나를 살리려고 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박수홍은 "아내는 정말 기가 막힌 과정들과 누명들 사이에서도 나를 웃게 하려고 한다. 아내가 스트레스로 원형 탈모가 생겼다. 밖을 못 나간다. 그래서 난생 처음 이기적으로 결혼하자고 한 것"이라며 "인생에서 다홍이와 와이프 만난 게 내 인생을 살려준 존재"라며 "이건 진심이고, 할 수 있는 한 잘 살 것이다. 물론 내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울먹였다.

이후 박수홍은 사기에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다 "내가 나를 정당화를 하려는 게 아니다. 나도 엄청나게 자책하고 죽을 만큼 괴로웠다. 스스로 자책하고 갉아먹었던 시간"이라며 "똑똑한 사람도 당하지 않나. 그 사람에게 누가 뭐라고 하면 폐부를 찌르는 거 같다. 세상에 나만은 안당할 거라고 생각한다.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상상도 못했다. 세상에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 하다. 서로 믿고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수홍은 친형과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다. 박수홍은 친형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정하며 작년 4월 형과 형수 부부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박수홍 친형은 박수홍 측이 주장한 횡령 의혹 등을 부인했다.

또 박수홍은 작년 7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교제 중이던 23살 연하 일반인 여성과 혼인신고를 했다고 알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