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뿅뿅 지구오락실' 방송 화면.
사진=tvN '뿅뿅 지구오락실' 방송 화면.


지구 용사 4인방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토롱이 검거에 성공하며 나영석 PD를 당황하게 했다.

7월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에서는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태국 방콕에서 토롱이 검거에 나섰다.

이날 멤버들은 우주에서 지구로 도망 온 달나라 토끼 토롱이를 잡기 위해 추격전을 시작했다. 토롱이는 일상 사진을 SNS에 올렸고, 멤버들은 게시글에서 단서를 포착해 그 뒤를 쫓아싿.

멤버들은 토롱이를 잡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녔지만, 토롱이는 멤버들을 약올리며 도망다녔다. 이에 이은지는 "난 얘 만나면 죽일 거다"고 했고, 미미는 "얘 팔로워만 높여주고 있다"며 언짢아했다.

토롱이를 잡는데 100분의 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멤버들은 백화점에서 토롱이를 마주했고, 10분을 남긴 상황에서 토롱이를 잡는 데 성공했다. 특히 안유진은 토롱이의 등에 붙어 있는 당근로켓을 잡아채 성공의 일등공신 역할을 해냈다. 이를 본 제작진이 안유진에게 "육상을 했었냐"고 묻자 안유진은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초등학교 때"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tvN '뿅뿅 지구오락실' 방송 화면.
사진=tvN '뿅뿅 지구오락실' 방송 화면.
멤버들은 토롱이를 잡은 대가로 현상금을 받게 됐다. 인당 200만원의 상금을 걸었던 나영석은 토탈 200만원이라고 말을 바꿨고, "제작비 문제도 있고 여러분이 갑자기 잡을 줄도 몰랐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미미는 "그거 다 계산하고 잡았어야되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고, 이영지는 "맞다. PD님 몇 년 차냐. 몇 년 차인데 이런 변수도 생각 못하냐"며 '꼰대'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이에 나영석 PD는 '22년 차입니다'라는 자막을 달기도.

결국 나영석 PD는 무릎을 꿇고 "사실 토끼 그 친구도 두세 번 즐겁게 할 줄 알고 왔다"며 사정을 봐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이영지가 "영석이 형의 제안을 들어보고 싶다"라고 하자 나영석 PD는 "좀 깎아달라"며 이번에 100만 원을 받고 다음에 또 잡을 경우 복리로 10% 인상을 제안하며 딜에 성공했다.

이후 멤버들은 다음 행선지인 꼬 사무이로 향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태풍으로 인해 게임이 취소되며 난항에 빠진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