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사진제공=tvN
'환혼'/사진제공=tvN


죽은 왕 박병은의 혼외자 이재욱과 낙수 정소민의 가슴 떨리는 스킨십이 포착됐다. 특히 이재욱이 송림 정진각 술사를 증명하는 정복을 입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 측은 15일 스승 무덕이(정소민 분)를 향한 제자 장욱(이재욱 분)의 직진 행보를 예감하게 하는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장욱은 폭주하던 환혼인이자 진무(조재윤 분)의 수하 길주(최지호 분)를 뒤쫓던 중 200여년 전 대호국을 파국으로 이끌었던 근원이자 환혼술에 쓰이는 추혼향의 재료가 되는 얼음돌이 왕실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장욱은 “계속 올라가서 궁에 들어갈거야. 스승님 얼음돌 내가 찾아줄게”라며 얼음돌로 무덕이의 폭주를 막아줄 것을 약속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나아가 장욱은 세자 고원(신승호 분)와의 재 대결에서 무덕이의 핏방울로 탄수법 공격을 성공시켰다. 대호국 모든 이의 예상을 깬 장욱의 반전 활약과 함께 술사들의 러브콜 쇄도에 송림 정진각을 선택, 정식 술사의 첫 걸음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에서 무덕이는 장욱의 옷 매무새를 만져주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장욱의 차림새다. 송림 술사복을 입은 장욱의 위풍당당한 자태에서 정식 술사의 위엄이 폭발한다. 모델 같은 훤칠한 피지컬이 감탄을 자아내는 동시에 이날이 장욱의 정진각 입문식 당일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어 흥미를 높인다.

스승 무덕이를 대하는 장욱의 행동도 심상치 않다. 방에 두 사람만 있는 만큼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듯 무덕이를 품에 와락 안고 있는 것. 무덕이를 뜨겁게 응시하는 장욱의 눈빛, 머지 않은 장욱과의 이별에 헤어지기 싫다는 듯 쓸쓸해보이는 무덕이의 얼굴이 교차해 설렘을 안긴다. 동시에 장욱의 정진각 입문식 당일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환혼’ 제작진은 “이번주 방송에서는 제자 장욱의 직진 행보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설렘을 선사할 것”이라며 “진요원 거울 앞에서의 고백과 손수 만든 음양옥 새알 증표로 스승 무덕이를 향한 진심을 드러내며 직진을 시작한 장욱, 그런 장욱을 향해 점점 커져가는 마음을 느낀 무덕이의 매력이 폭발할 9, 10회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환혼’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