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숨통 조여오는 ‘최종빌런’
강하늘-이유영 ‘복수의 시작과 끝’
결말 궁금케 하는 ‘미친 존재감’
사진제공=JTBC ‘인사이더’
사진제공=JTBC ‘인사이더’


‘인사이더’ 허성태의 숨통이 조여오고 있다.

허성태는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인사이더’ 12회에서 골드맨 카지노의 새로운 지배인이 된 강하늘의 존재에 위협을 느끼기 시작했다.

허성태는 ‘인사이더’에서 자신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거대 조직과 로비스트와 협력하며, 온갖 비리를 일삼는 스폰서검사 윤병욱을 연기하고 있다.

윤병욱은 이날 방송서 자신이 반대하고 있는 부패수사청 내정자 임박 소식에 난색을 표하며, 김요한(강하늘 분)이 자신의 자금줄인 골드맨 카지노의 새 주인이 되는 것을 경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병욱은 앞서 목진형(김상호 분)에게 김요한의 처리를 지시한 바 있어, 그들의 달라진 관계성에 관심이 주목된다.

특히 윤병욱은 오수연(이유영 분)의 어머니 죽음의 배후자로, 오수연이 일평생 복수를 꿈꾸게 한 장본인임과 동시에 김요한이 성주교도소에서 겪은 일련의 상황이 그의 지시임이 밝혀지며, 그의 행보가 ‘인사이더’ 전개에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허성태는 ‘인사이더’에서 재벌2세와 한 기수 선배인 목진형(김상호 분)도 무릎 꿇게 만드는 무소불위의 힘을 가지고 있는 부장검사 윤병욱을 연기하며, ‘인사이더’의 휘몰아치는 전개를 이끌고 있다.

허성태는 극의 초반 안경으로 표정을 가리며 윤병욱의 의뭉스러운 서늘함을 연기한데 이어, 극의 후반에 이르러 강하늘-이유영 두 사람의 허성태에 대한 복수가 예고돼, 극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