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화끈한 로맨스 대전이 펼쳐진다.

‘나는 SOLO’ 측이 오는 20일 방송을 앞두고 ‘솔로나라 9번지’의 파란을 알리는 예고편을 공개했다.

앞서 옥순은 광수와 정숙이 데이트 상대가 된 상황 속, 둘 사이에 껴서 ‘맥모닝’, ‘서브웨이’ 등의 발언을 해 새로운 ‘빌런’으로 떠올랐다.

이번 예고편에서 정숙은 첫 데이트 선택 직후 “정직하지 못한 선택이 됐다”는 따끔한 제작진의 말에 “왜 정직하지 못했다고 하시지?”라고 궁금해 한다. 반면 광수는 “나는 알지~”라고 의미심장한 한마디를 던진다.

이어 정숙은 누군가를 바라본 뒤 “잘 알겠어요”라고 씁쓸한 표정을 짓고, 상철은 어색한 분위기 속 모두의 예상을 깨고 자신을 선택한 옥순에게 “왜 나왔어요?”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어 위태로운 로맨스를 예감케 한다.

잠시 후, 데이트에 돌입한 듯한 영자는 “알아가고 싶은 사람이 있으면”이라고 속마음에서 우러나온 말을 하고, 영철은 “갔으면 좋겠어요? 후회할 텐데”라고 ‘직진남’다운 돌직구를 던져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로부터 “오~!”라는 감탄을 자아낸다.

옥순의 반전 선택에 휘말린 광수는 데이트를 마치고 마스크팩을 붙인 대반전 비주얼로 등장, “옥순씨 있어요?”라며 옥순을 불러낸다. 나아가 “좋았어요? 재밌었어요? 그렇게 했어야만 했어요?”라고 영화 ‘해바라기’ 속 김래원에 빙의한 속사포 질문을 쏟아내 3MC들의 웃음을 터뜨린다.

이어 옥순, 정숙은 날선 대치 상황으로 모두를 긴장케 한다. 정숙은 옥순에게 “신경 쓰여요? 거슬려?”라고 날카롭게 반응하고, 두 사람의 대립을 조용히 지켜보던 송해나는 “둘이 싸우는 중이 맞아요”라며 잔뜩 긴장한다. 이후 옥순은 “어떡해?”라고 어쩔 줄 몰라 해, ‘솔로나라 9번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솔로나라 9번지’의 불 뿜는 로맨스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