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대지마 심장아' 딘딘./사진제공=채널S, K-STAR
'나대지마 심장아' 딘딘./사진제공=채널S, K-STAR


가수 딘딘이 '여사친' 조현영과의 관계에 선을 그었다.

15일 채널S, K-STAR 예능 '나대지마 심장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딘딘,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와 김수현PD가 참석했다.

'나대지마 삼장아'는 채널S '신규 예능 프로그램 공모전’에서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이성 친구 간에 순수한 우정이 존재하는지, 혹은 사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알아보는 대국민 XY 난제 해결 프로젝트. 직장, 학교 등을 매개로 모인 다양한 남사친과 여사친이 열흘간의 합숙을 하고, '러브 패러미터'라는 장치가 남사친과 여사친의 변하는 감정의 수치를 당구장 점수판처럼 보여준다.

조현은 "딘딘과 내가 대표 남사친, 여사친으로 활동하지 않나. '우결'도 하고 뿌린 씨앗이 많다. 그걸 거둘때가 됐기에 여기에 젹합한 MC가 우리가 아닌가 싶어서 수락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사친, 여사친에 대한 나의 생각은 이성적으로 느껴지지 않는 사람이다. 상대방이 나를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점점 멀어진다"고 덧붙였다.

중학교 3학년 때 2주간 사겼던 딘딘과 조현영. 딘딘은 현재 조현영과의 관계에 대해 "중3때 2주 사귄 사람에게 감정이 남아있을 수 있겠나. 아직도 '환승 이별' 딘딘이라고 기사가 뜨길래 너무 놀랐다. 우리는 비즈니스 관계고, 이제는 마음대로 하세요 느낌"이라고 밝혔다. 조현영은 "난 이제 즐기고 있다"고 거들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