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이 가요계 황금기 1992년 히트곡을 소환한다.

오늘(15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가요계 르네상스 시작! 92년 뮤직박스 차트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다양한 장르의 노래는 물론 대형 신인들이 대거 등장했던 1992년 가요계를 소개한다. 현재 주요 음원 차트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뮤직박스 차트를 기반으로 이번 편을 꾸몄다. 특히 출판을 앞두고 있는 당시 동네 레코드샵에서 구할 수 있었던 뮤직박스 차트를 수집해 독점 선공개한다.

92년 가요계에 가장 큰 이슈를 몰고 온 가수로는 서태지와 아이들이 뽑힌다. 뮤직박스 차트에서 '난 알아요'로 총 6번의 1위를 기록하고, 음반 판매 1위를 이끌어낸 것. 또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풋풋함을 만나볼 수 있다. MC 김민아는 길거리에서 무반주 댄스를 선보이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각 잡힌 모습에 "이게 말이 돼?"라며 놀라워한다.

의외의 닮은꼴을 자랑하는 레전드 가수의 과거 무대도 재조명된다. 봄여름가을겨울의 '10년전의 일기를 꺼내어' 무대를 감상하던 MC들은 김종진의 내레이션 타임이 시작되자 "약간 소지섭 님 느낌이 있다"라며 감탄한다고.

'아주 오래된 연인들'로 92년 차트를 독식했던 015B는 절대 TV에 출연하지 않는 가수로 집중 조명된다. '가요톱텐'에서 1위 가수 015B의 출연을 약속했지만, 결국 성사되지 않았다. 김민아는 "방송사고 아니야?"라고 했을 정도. 또한 MC들은 015B가 TV에 출연하지 않는 결정적인 이유를 듣고 허탈해했다는 후문이다.

'가요계 르네상스 시작! 92년 뮤직박스 차트 힛트쏭'은 오늘(15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