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사진제공=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사진제공=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한바다 로펌의 신입변호사 박은빈, 하윤경이 제대로 일낸다.

14일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은 법정에서 열정을 폭발시키는 우영우(박은빈 분)와 최수연(하윤경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패기 넘치는 두 신입 변호사들과 달리 걱정 어린 시선으로 이들을 지켜보는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 우영우는 권민우(주종혁 분)와 함께 '이화 ATM' 판매 금지 가처분 사건을 맡았다. 진실과 실리 사이에서 변호사의 책임을 통감한 우영우의 성찰은 진한 여운을 남겼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우영우와 최수연의 의기투합이 눈길을 끈다. ‘멘토’ 정명석의 특급 미션을 받고 팀을 이룬 우영우와 최수연. 두 신입 변호사의 눈빛은 당장이라도 법정을 뒤집어 놓을 듯 열정과 패기로 충만하다. 반박이라도 할 기세로 마이크를 꽉 쥔 우영우의 매서운 눈빛도 흥미롭다.

이어진 사진 속 정명석의 걱정 어린 눈빛은 만만치 않은 재판을 짐작게 한다. 여기에 놀란 토끼 눈으로 재판장을 바라보는 우영우와 최수연, 그리고 피고인의 모습은 재판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우영우’ 6회에서는 우영우가 최수연과 함께 ‘여성 탈북자의 강도상해 공익 사건’의 변호를 맡는다. 탈북민의 안타까운 사연에 귀를 기울이며 변론을 준비하는 두 신입 변호사의 활약이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

‘우영우’ 제작진은 “이성적인 우영우와 감성적인 최수연이 각각 어떤 관점으로 사건을 쫓을지, 넘치는 열정과 패기로 또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6회는 1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