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배우 김광규가 초복을 맞아 배우 성동일, 신승환과 함께 삼계탕으로 기력 회복에 나선다. 송도 절친들은 ‘배우병 의혹’과 ‘기승전 결혼 토크’로 김광규를 탈탈 털며 보양식 대신 잔소리로 배부른 하루를 예고해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초복 세 끼 특집'으로 김광규와 송도 절친들의 하루가 공개된다.

김광규는 '올드 앤 리치'의 초복 나는 법을 공개하며 쉴 새 없는 웃음을 전할 예정. 데뷔 32년 차 베테랑 배우이자 그를 송도로 이끈 장본인 성동일이 ‘초복 메이트’로 함께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성동일은 그의 집에 들어오자마자 “나 혼자 산다는 게 자랑이냐?”라고 반백 살 솔로를 향한 애정 듬뿍 잔소리 폭격을 펼쳤다고.

두 사람의 아웅다웅 케미가 기대를 높이는 가운데, 김광규는 따발총 같은 잔소리 사이에서도 유유히 성동일의 손을 빌려 집안 곳곳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을 예고해 웃음을 자아낸다. 투덜대면서도 동생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송도 형님’ 성동일의 매력과 차진 입담이 기대를 높인다.

‘초복 메이트’ 김광규와 성동일은 시도 때도 없이 아웅다웅하면서도 언제나 서로를 바라본 채 마주 앉아 웃음을 자아낸다. 두 사람이 선택한 보양식은 5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누룽지 삼계탕으로, 까다로운 입맛의 ‘입 짧은’ 김광규마저 벌떡 일어날 만큼 황홀한 맛이었다는 후문.

이어 합류한 신승환 역시 유부남으로, ‘나 혼자’ 사는 김광규의 마음에 은은한 분노를 유발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성동일은 한술 더 뜨며 “혼인신고보다 노후연금 도장을 먼저 찍을 것 같다”며 '김광규 놀리기'의 방점을 찍는 등 서로 물고 물리는 역대급 입담을 예고해 관심이 쏠린다.

성동일과 신승환은 합세해 김광규의 ‘배우병 의혹’을 파헤친다. 바로 남다른 ‘강남 헤어숍 사랑’이 화두에 오른 것. “머리는 확실히 강남이 잘한다”는 김광규의 남다른 헤어스타일 철학과 물음표를 띈 두 사람의 대비가 주목된다.

김광규의 ‘초복 메이트’ 성동일, 신승환의 아웅다웅 케미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