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섬게임' 고동완 PD./사진제공=티빙
'제로섬게임' 고동완 PD./사진제공=티빙


티빙 오리지널 예능 '제로섬게임' 고동완 PD가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 출연이 촬영 직전 불발됐다고 밝혔다. 14일 진행한 화상인터뷰를 통해서다.

'제로섬게임'은 거액의 상금을 걸고 찜질방에서 펼쳐지는 국내 최초 몸무게 심리 게임으로 몸무게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가진 10명의 참가자가 '몸무게 총합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미션을 놓고 벌이는 심리 서바이벌. 웹예능 '네고왕', '워크맨' 등을 흥행으로 이끈 고동완 PD의 첫 OTT 도전작이다.

고동완 PD는 유튜브 숏폼 콘텐츠에서 OTT 미드폼 예능에 도전한 소감에 대해 "기대반 걱정반으로 시작했다. 10분짜리 콘텐츠를 만들면서 핵심적으로 생각한 게 10분동안 계속 재밌어야 한다는 거였는데, 40분 동안 계속 재밌게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컸다"며 "결과적으로는 만족스러웠다. 전부는 아니지만 상당수의 긴장감과 재미를 가져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고 PD는 출연자들을 섭외할 때 몸무게 외 고려한 부분으로 '친분'을 꼽았다. 그는 "참가자를 섭외하는데 3개월이 걸렸다. 그동안 40명 정도 만나서 미팅을 했다"며 "다양한 몸무게를 담기 위해 체중에 대한 기준이 있었고, 그 다음에는 친분이었다. 서로 간에 친분이 있으면 촬영 전부터 연맹을 맺을 수 있고, 실력을 떠나 친분으로 정치질을 할 수 있기에 어떤 분과 친한지 리스트를 받아서 겹치면 제외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섭외를 해놓고 막판에 불발된 분이 풍자였다. 풍자는 예능적인 요소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은 이력도 있어서 좋은 출연자라 생각했다. 곽튜브도 괜찮다고 생각해 우선순위를 뒀는데 서로 친분이 있더라. 또 풍자는 SBS에서 '검은양게임'에 출연하고 있다는 걸 촬영 직전에 알아서 아쉽게 같이 못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