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화 "박소현·산다라 박, 화성인 바이러스"
이혜정 "입 안에 침 돌게해야"
사진=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 영상 캡처


연예계 소식좌들을 위해 먹교수 이혜정, 홍윤화가 등장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의 웹예능 '밥맛 없는 언니들'에서는 '소식좌들 밥맛 찾아주러 온 먹교수 이혜정, 홍윤화의 숨겨둔 맛집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소식좌 박소현, 산다라박과 먹교수 이혜정, 홍윤화가 만남을 가졌다. 홍윤화는 박소현에게 "배가 부른거냐? 아니면 금방 물리는거냐?"라며 진단을 시작했다. 박소현은 "그렇게 디테일한 거까진 생각을 안 해봤다"라고 했다.

홍윤화는 또 "배는 안 부른데 좀 물려서 단 거 말고 딴 거 먹고 싶다 이렇게?"라고 질문했다. 이를 듣던 산다라 박은 "그냥 일단 배가 부른 것 같다"고 못을 박았다. 박소현은 "배가 부른데 그게 더 맛있었으면 무리해서 더 먹는데 무리할 정도는 아니니까 그냥 음식을 놨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혜정은 "일을 끝내고 집에 들어가면 배가 좀 고플 때가 있지 않냐?"고 물어봤다. 산다라 박은 "그냥 귀찮아서 자거나 뭐 그렇다"고 말했다. 이해하지 못한 이혜정은 "아니 귀찮은 것보다 배고픈 게 더 크지 않냐?"고 반박했다.

홍윤화 역시 "지금은 사라진 방송이죠. 화성인 바이러스. 화성인 바이러스에 특이한 두 분을 모시고 알 수 없는 이야기를 계속 듣는 느낌이랄까?"라며 재치있는 발언을 이어나갔다.

이어 이혜정의 고기 맛집이 소개됐다. 이혜정은 "심지어 어제도 이 집에서 밥을 먹었다. 실컷 먹고 몇 시간 안 되서 잠만 자고 또 뛰어갔다"고 이야기했다.

밥 먹기 전 이혜정은 '먹는 방법'을 설명했다. 이혜정은 "일단 침을 입에다 요~렇게 돌려라. 침을 입에 먹어야지~ 생각을 하니까 입에 침이 돌 거 아니냐? 그러면서 이제 목을 확 열어라. 침만 삼키는게 아니다. 저쪽 접시를 쳐다보면서 씹어"라며 먹교수의 면모를 보여줬다.

홍윤화는 "이게 처음부터 기본 자세가 안 되어있다. 선생님과 나는 우선. 우리의 자세를 봐달라. 식탁 밖으로 안 나가 있지않냐? 소식좌들은 바닥에 손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