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정정아가 방이 20개인 집에서 사는 것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정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홍경민은 의뢰인에 대해 "제가 감히 '이 나이에 육아하려니'라는 말을 하기 비교가 안 된다. 나이는 큰 차이가 안 나는데 아이가 27개월이다. 대한민국 연예계 노산의 아이콘"이라며 정정아를 소개했다.

정정아는 "여러 가지 직업을 갖고 열심히 살고 있다"고 자기를 소개했다. 소개와 동시에 정정아는 질문을 받았다. 바로 정정아의 결혼식 때 사회자가 '유느님' 유재석이었다고. 이와 관련해 정정아는 "개그 프로를 했을 때 같은 회사였다. 제가 신인 때부터 우스갯소리로 결혼하면 사회 봐달라고 20년 전에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정정아의 결혼식 축가는 배우 강하늘이 맡았다. 정정아는 "강하늘 씨는 저랑 신랑이랑 같이 접점이 있다. 드라마 '산 너머 남촌'이라는 드라마를 5년 동안 했다. 그때 하늘이가 고등학생이었다. 미성년자라 아버님이랑 같이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희 신랑이 오토바이를 타는데 하늘이 아버님이 오토바이를 타시더라. 신랑이 어느 날 저한테 '아는 형님 아들이 하늘인데, 하늘이 알아?'라고 했는데 강하늘이었다"며 "그럼 축가를 해달라고 했는데 해줬다"고 설명했다.

정정아의 꿈이 고 앙드레 김 댁 가사 도우미였다고. 정정아는 "앙드레 김 선생님 댁에 많은 연예인이 오지 않나. 거기서 일하며 연예인들 보고 눈을 익히면 무대에 서고 연예인이 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만화적인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성미는 "지금 대저택에 산다"고 말했다. 이에 정정아는 "연예인이면 그정도 살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경민은 "방이 20개인 집을 찾는 게 더 어렵겠다"고 했다. 정정아는 "기사로 연예인 정정아 방 20개 산다고 하면 있어 보인다. 그런데 저희가 숙박업소를 하고 있다. 남편이 게스트 하우스를 하고 있다. 저희가 쓰는 방은 3개"라고 해명했다.

바쁜 워킹맘 정정아가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제가 성격 자체가 열심히 살아야 한다는 강박 관념이 있다. 저는 마흔 네살에 첫 아이를 낳았다. 세 번 유산하고 네 번째에 낳았다. 제 몸이 얼마나 망가졌겠나. 열심히 잘하는 거라고 생각해서 달려왔는데 막상 몸이 걱정되더라. 제대로 사는 게 맞나 궁금해서 찾아왔다"고 했다.
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정정아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정정아의 일상이 공개됐다. 정정아는 육아와 일을 동시에 하는 워킹맘. 아이의 등원부터 게스트 하우스 일까지 할 일이 산더미였다. 정정아는 남편과의 만남에 관해 이야기했다. 정정아는 "오토바이 행사장에서 신랑을 만났다. 행운권 추첨을 했는데 신랑이 1등 상품권 당첨이 됐다. 1등 상품권이 보톡스 이용권이었는데 이야기를 나누다가 동갑이더라"고 말했다.

정정아는 "친구로 지내다가 '더 이상 친구 하지 말자'하고 사귀게 됐다. 사실 남편은 결혼은 절대 안 한다고 하더라. 제가 '예식장 예쁜 곳이 있다'며 구경해 보자고 했는데 기사가 났다"며 "신랑한테 연예인 하면서 이슈가 없다가 축하받는 사건이 하나 터졌는데 아니라고 하기 싫다. 기사 터진 거 결혼하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송은이 선배가 전화가 왔다. '기사 봤는데 남자친구 있었어?'라면서 보자고 하시더라. 같이 가서 만났다. 봉투를 꺼내서 축의금을 주시더라. 신랑한테 돈까지 받았는데 돌려주는 건 예의가 아니다"며 결혼에 골인했다고 전했다.

정정아는 "늦은 나이에 임신과 출산을 하면서 22kg가 증가했다. 10kg를 뺐는데 나머지 10kg가 정말 안 빠지더라. 운동도 하고 식단 조절을 했다. 술, 라면 좋아했는데 밀가루를 다 끊기도 했다. 빼고 나서 요요가 쉽게 오더라"고 털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