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사진제공=tvN
'이브' /사진제공=tvN


ㅅ푸이일화가 기업 LY 소송을 목전에 두고 목숨 경각 위기에 처한다. 피범벅이 된 채 실신한 이일화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지난 회차에서 장문희(이일화 분)는 내부고발을 하다 목숨을 잃은 딸의 복수를 위해 이라엘(서예지 분)과 가짜 모녀관계를 맺고, 13년간 설계해온 복수를 시작했다. 이에 문희는 기업 LY의 피해자 연대 대표로 나서며 전면전을 예고했다. 하지만 문희는 곧 자신의 정체를 알아챈 한소라(유선 분)에게 납치됐고, 소라는 문희를 향해 복수하러 온 것이냐며 몰아세워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 과정에서 소라는 윤겸의 앞에서 라엘의 정체까지 폭로해 라엘과 문희의 복수가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 상황.

이런 가운데 13일 ‘이브’ 13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 속 문희는 머리에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어 충격을 안긴다. 특히 그녀의 얼굴 가득한 상처와 핏줄기가 납치를 당한 후 폭행을 당했음을 예상케 하며 긴장감을 선사한다. 그런가하면 소라는 당장 무슨 일이라도 벌일 듯 독기 서린 눈빛을 빛내 보는 이들의 등골까지 서늘하게 만든다.

이어진 스틸에는 정신을 잃은 문희를 들쳐 메고 어딘가로 옮기는 소라의 비서 문도완(차지혁 분)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소라가 문희를 살해하려는 것은 아닐지, 문희의 납치가 라엘의 복수 행보에 어떤 변수를 몰고올지 주목된다.

'이브' 13회는 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