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김희선, 화상 채팅 후 집으로 선물 가득 보내줬다"('블랙의 신부')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 출연 배우들이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13일 서울 장충동 크레스트72 홀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민 감독과 배우 김희선, 이현욱, 정유진, 박훈, 차지연이 참석했다.

김희선은 복수를 위해 상류층 결혼정보회사 렉스에 가입한 서혜승 역을 맡았다. 이현욱은 넥서블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낸 벤처사업가이자 렉스의 모든 여성 회원들이 탐내는 최상위 블랙 이형주를 연기했다. 정유진은 치명적인 매력과 뛰어난 두뇌를 겸비한 대기업 법무팀 변호사이자 상류층 입성을 위해 블랙의 신부를 갈망하는 진유희로 분했다. 박훈은 아버지의 재산을 차지하기 위해 렉스로 향한 미국 명문대 교수 차석진 역으로 등장한다. 차지연은 국내 최고 결혼정보회사 렉스의 대표 최유선 역으로 출연한다.

김정민 감독은 "촬영 시작 전 코로나로 인해 대면 미팅이 어렵다. 연출하는 입장에서 염려된 부분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어느 날 저녁에 온라인 화상 채팅 초대를 받아서 들어갔는데 주인공 분들이 앉아있더라. 촬영 전이라 어색할 수 있는데 성격이 털털하고 시원한 김희선 씨가 분위기를 잘 이끌어주셨다. 작품 이야기도 많이 하게 됐다. 저도 마찬가지지만 주인공 모든 분들에게 돈독해지는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박훈은 ”사춘기 이후로 이렇게 통화를 오래 해본 적이 처음이다. 색다르고 즐거웠다. 그러면서 선배님이 주소를 물어보더니 후배들 집에 먹을 걸 한 보따리 보내주셨다. 감독님도 현장에서 만나면 저희에게 힘을 주시고 텐션이 높게 유지하게 해줬다. 선배님도 텐션을 주신다. 그런 과정들이 화상으로 사전에 만나고 이런 과정을 통해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학 MT 분위기를 느꼈다는 정유진은 “가면 시크릿 파티 장면이 있다. 어색하고 모르는 배우들도 있고 이랬다. 긴장하고 갔는데 하루 이틀 삼일 지나니 합숙온 기분이더라. 너무 친해졌고 계속 수다의 장이 펼쳐졌다”고 케미를 자랑했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오는 15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