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서인국이 오연서와 깜짝 입맞춤한 가운데, 진짜 범인을 잡아주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는 한재희(오연서 분)가 남한준(서인국 분)에게 깜짝 뽀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남한준은 의뢰인의 집에서 의문의 시신을 발견했다. 그는 한재정(송재림 분)을 죽게 한 진범인 고풀이의 귀환을 직감했다. 남한준은 용의자 최영섭(장혁진 분)이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한재희는 이를 믿지 않았다.

3년 전 의문의 창고에서 도준하(박준성 분)이 시신이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 있던 최영섭이 자기가 범인이라며 자백했다. 남한준은 범행 시각에 최영섭이 약에 취해 기억을 잃고 있었다는 점 등의 이유로 진범은 따로 존재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남현준은 한재정과 함께 사건 현장으로 향했다. 그는 자기를 지켜보던 의문의 인물과 추격전을 벌였다. 그러나 추격전 끝에 놓치게 됐다. 결국 사건 당시 또 다른 누군가가 있었다는 목격자의 증언에 최영섭을 풀어줬다. 한재희는 최영섭을 여전히 믿지 못했다. 최영섭은 한재희에게 "한재정 검사가 죽은 건 너 때문이야"라고 말했다.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한재정은 남한준에게 진범인 고풀이와 최영섭의 연결 고리를 알아냈다고 했다. 한재정은 자기 집에 숨어들었던 괴한에게 목숨을 잃었다. 남한준은 한재정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족발을 사 들고 그의 집을 찾았다. 괴한은 한재정의 시신을 태우며 증거를 인멸했다. 남한준이 한재정의 집에 들어오자 괴한은 창문을 통해 도주했다.

남한준은 불에 타버린 한재정의 시신을 보고 오열했다. 한재희는 뒤늦게 소식을 듣고 한재정의 집으로 향했다. 한재희 역시 충격에 빠졌다. 사건 담당 형사 차도원(권수현 분)과 한재희가 처음으로 마주했다. 현장에서는 최영섭의 신분증이 발견됐다. 남한준은 이러한 3년 전 기억을 토대로 한재희에게 최영섭이 범인이 아니라고 단언했다.

한재희는 "돌팔이 무당 짓으로 사기치고 다니는 당신이라 더 믿음이 안 간다"고 했다. 남한준은 "이렇게 보는 눈이 없으니 수사를 제대로 할리가 있나"라고 받아쳤다. 그러나 최영섭을 빼돌린 뒤 병원 침실을 지키던 남한준이 얼떨결에 진정제를 투약받으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약에 제대로 취한 남한준이 한재희에게 "예쁘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비틀거리며 넘어지던 중 입맞춤까지 한 것.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공수철(곽시양 분)과 남혜준(강미나 분)은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 것도 잠시 미소를 지었다. 공수철은 "약 기운 때문인 것 같은데"라며 웃었다. 남한준은 혼이 나간 허당 같은 모습을 선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한재희를 향해 "확인시켜줄게. 내가 틀리지 않았다는걸. 내가 잡아줄게. 진짜 범인"이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에는 남한준과 범인이 재회했다. 한재희와 차도원은 최영섭을 심문하던 중 간호사로 변장해 약을 투약하던 한 남성을 목격했다. 수상한 기운을 감지하고 그를 붙잡으려 했다. 남한준은 CCTV를 통해 한재정 살인 사건의 범인과 동일한 손목 화상 자국을 발견하고 그를 맹추격했지만, 자신을 덮쳐 목을 옥죄는 범인 때문에 괴로워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