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우승 리더 댄서 허니제이가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첫 방문한다. 그는 10년 지기 절친이자 현재 소속사 대표인 박재범의 미담을 대방출한다. 이어 허니제이는 화제를 모았던 ‘칼퇴요정 짤’에 대한 반전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김종민, 허니제이, 던, 조권, 미노이가 출연하는 ‘왜 춤 수재인가’ 특집으로 꾸며진다.

댄서 허니제이는 “잘 봐, 언니들 싸움이다”라는 어록을 남긴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자신이 속한 댄스 크루 홀리뱅을 최종 우승으로 이끌며 주목받았다. 무대에선 뛰어난 댄스 실력과 카리스마를 뽐내는 반면, 무대 밖에서 반전 애교를 드러내는 등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매력을 어필하고 있다.
'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한 허니제이는 ‘스우파’ 출연 이후 자신의 인기가 급상승했다고 이야기한다. 이어 그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사람이 따로 있다고 밝혀 정체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허니제이는 오랜 절친인 박재범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나이도 같고 오랜 시간 함께 일하면서 절친이 됐다”라고 밝힌 그는 현재 박재범이 설립한 소속사의 아티스트로 전속계약을 맺은 사실을 전한다.

이어 허니제이는 ‘스우파’에 참여하는 동안 박재범에게 도움받았던 일화를 털어놓으며 미담을 대방출한다. 또 최근 대학축제를 뒤집어놨던 박재범과의 ‘몸매’ 무대 비하인드를 회상한다.

그러면서 허니제이는 ‘스우파’에서 화제를 모았던 ‘퇴근요정 짤’에 대한 반전 비하인드를 고백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를 듣던 ‘라스’ MC들이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

그런가 하면, 허니제이는 신조어에 강하다고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직접 유행시킨 신조어가 있다고 셀프 자랑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허니제이가 밝히는 10년 절친 박재범의 훈훈한 미담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