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방송 화면.


개그우먼 김신영이 장거리 연애 고충에 공감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다시, 첫사랑’에서는 재회 후 첫 데이트를 하는 과거 연인들 모습이 담겼다.

먼저 엄희람, 홍지명의 이별 사유가 밝혀졌다. 엄희람은 "오빠랑 사이가 안 좋을 때 남자한테 같이 밥 먹자고 연락이 왔다. 오빠가 다른 남자한테 연락 온 적 있냐고 물어본 적 있다. 오빠는 이미 알고 있는 상태에서 물어봤고, 솔직하게 말하면 용서해 주려고 했는데 당시엔 헤어질 줄 알고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엄희람은 "오빠한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거짓말했던 것도 다 미안하다고 했다. 그 이후로 다시 만났다"며 "좋아하니까 노력하면 되겠지 생각했는데, 나랑 하고 싶은 게 없냐고 물으니 시간 핑계를 대더라. 처음엔 그렇지 않았던 사람이라 이미 신뢰를 잃었구나 느껴서 합의하에 헤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홍지명은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번 깨지면 혼자 있을 때도 생각나서 힘들더라"며 "다시 연애하는 거보다 서로에게 좋은 오빠 동생으로 그렇게 지내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방송 화면.
김영배와 이한슬은 처음 만났던 와인바에 방문했다. 김영배와 이한슬은 6주 연애, 1년을 독일 한국 장거리 연애 후 헤어졌다. 이한슬은 자신보다 보디 프로필 촬영이 먼저였던 김영배에게 서운했다고 밝혔다.

이를 본 김신영은 장거리 연애 고충에 공감했다. 그는 8년 9개월 연애 중 4년이 장거리 연애였다며 "처음엔 영상통화도 하고 일어나는 시간도 체크한다. 그런데 점점 스피커로 해놓고 할 일 다 하다가 '뭐라고?'라고 한다. 서로 관심이 없다는 걸 알아채는 시기가 있다. 되게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강한별과 정연주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정연주는 적극적으로 "나 질투 많은 거 알지?"라며 "지금 이 시점에서는 한별 오빠가 제일 편하고 오빠랑만 놀고 싶은 기분"이라며 "혹시 마음 편하고 싶으면 나한테 와"라며 직진녀의 모습을 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