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신영./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김신영./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김신영이 롱디커플 김영배, 이한슬의 과거에 공감한다.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다시, 첫사랑'에서는 김영배와 이한슬의 데이트가 이어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사랑이 시작된 석촌호수에서 연애의 초반을 돌아본 두 사람이 이번에는 연애의 끝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이날 김영배와 이한슬은 와인을 마시며 취중진담을 나눈다. 6주 동안 연애를 한 뒤, 1년은 롱디로 떨어져서 보내야했던 두 사람. 직접 만나기에는 너무나 먼 독일과 한국의 거리만큼 점점 멀어졌던 서로의 마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이런 가운데 이한슬은 롱디 연애에 점점 지쳐가던 중 헤어짐을 결심한 결정적 이유를 꺼낸다. 이는 바로 김영배의 보디 프로필 문제였다고. 이한슬은 "보디 프로필이 제일 중요했지, 오빠한테는?"이라고 운을 떼며 가장 서운했던 일화를 이야기한다.
'다시 첫사랑'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스튜디오에서 이를 듣던 MC들은 당시 이한슬의 감정에 공감하며 함께 서운해한다. 특히 진예는 "이건 헤어지자는 이야기"라며 김영배의 말과 행동에 분노한다. 이어 “최근 8년 9개월의 연애 중 4년을 롱디로 만났다”고 고백했던 김신영은 김영배, 이한슬의 권태기에 공감하며 생생한 경험담을 말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다시, 첫사랑'은 11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편, 김신영은 최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서 오마이걸 지호와의 동성 열애설을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이어 "나도 8년 9개월 만났었는데 헤어졌다"며 "인연이 아닌거다. 내 인생에 집중하는 시기 같다"라고 전 연인을 언급한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