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사진제공=채널A


배우 고두심이 결혼 스토리를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이하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고두심이 결혼 스토리를 들려준다.

'고두심이 좋아서'는 한 달여의 재정비를 마치고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진정한 쉼을 찾아 떠나는 여행기로, 배우가 아닌 사람 고두심을 만날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질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이 선택한 여행지는 바로 고향 제주도.

같은 제주 출신으로 '고두심이 좋아서' 구미 여행에서 처음 만나 남매 이상의 케미스트리를 보여준 국가대표 소통 전문가 김창옥을 여행 메이트로 초대해 여정을 함께했다.

운치 가득한 비 내리는 녹차밭부터 만개한 메밀꽃밭을 함께 거닐며 인생과 추억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두 사람. 김창옥은 "비밀 얘기 하나씩 하자. 첫사랑이 누군지"라고 제안한다. 이에 고두심은 "남편이 나의 첫사랑"이라며 거침없이 말문을 열었다.

고두심은 "스물세 살 때 친구 언니 결혼식장에 갔는데 부산 사투리로 사회를 보는 남편의 모습을 처음 봤다. 너무 멋있어서 한눈에 반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 남자랑 결혼하면 행복하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처음으로 사랑에 눈을 떴다"며 숨겨둔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고두심은 "세번 만났는데 결혼하자고 하더라. 무슨 결혼을 하냐며 퉁명스럽게 반응했지만, 속으로는 살짝 좋았다"고 말해 이야기를 듣던 김창옥을 폭소케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