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사진=방송 화면 캡처)
'자본주의학교'(사진=방송 화면 캡처)


'자본주의학교' 지연수가 과거 생활고를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식당 창업에 도전하는 싱글맘 지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연수는 창업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저는 워킹맘이고 회사를 두 군데 다니고 있다. 식물 회사에서 미디어 업무를 하고 있고 애견 회사의 홍보 마케팅을 하고 있다"라며 "제가 월세를 살고 있다. 이혼하고 나서도 이사를 5번 했다. 결혼생활 할 때도 10번 정도 이사를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아들 민수한테 가장 해주고 싶은 게 이사 가지 않는 것이다. 가면 어린이집을 옮겨야 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니까 전학도 안 갈 수 있고 안정된 울타리를 만들어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연수는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할 수 있는 걸 다 해주고 싶다. 민수도 갖고 싶은 게 많고 하고 싶은 게 많을 때지 않냐"며 "5살 때 아들이 치킨을 사달라더라. 근데 그 2만 원이 없어서 못 사줬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연수는 "제가 프로그램으로 번 돈, 광고로 번 돈, 지금까지 만 원 한 장 허투루 안 쓰고 모은 돈으로 빚을 상환했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