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지연수 / 사진제공=KBS
'자본주의학교' 지연수 / 사진제공=KBS


'자본주의학교'가 3040 창업도전기를 그리는 '자본주의 식당'을 오픈하는 가운데 첫번째 창업지원자로 지연수가 출격한다.

KBS2 '자본주의학교'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스터디를 담은 예능으로 10대를 위한 경제교실 '방과후 자본주의학교',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 이어 맛 칼럼리스트이자 장사의 신으로 알려진 김유진 대표와 개그맨 김준현의 지원아래 3040 생계를 위한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이 오픈한다.

첫번째 창원지원자로 나선 이는 지연수다. 돌싱맘으로 신용불량자였다고 고백했던 지연수는 면접을 통해 최근에 빚을 다 갚았다고 밝혔다.

자신의 삶을 변화시킨 계기는 아이였다고 당당하게 밝힌 지연수는 "어느 날 아이가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하는데 치킨 살 2만원이 없었다"며 "애가 먹고 싶은 것도 못 사주는데 내가 무슨 엄마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 그 후로 공장 알바부터 뭐든지 닥치는 데로 다 했다"고 말해 신용불량자가 된 후 악착같이 살았음을 밝혔다. 이어 지연수는 "지난 6월에 빚을 다 갚았다"고 말해 면접에 참여한 김준현의 따뜻한 축하와 격려를 받았다.

지연수는 '자본주의식당' 창업자로 지원하게 된 이유로 "아이 때문이다. 결혼 생활 중에는 10번, 이혼 후에는 5번의 이사를 다녔다. 곧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아이에게 안정된 울타리가 되고 싶다"며 식당 창업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지연수는 "아이를 키우면서 강해졌다. 천하무적이 됐다"고 말하며 강한 엄마로 거듭나게 해준 아이 생각에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그는 "우리 동네 세탁소 사장님, 미용실 원장님도 응원하고 계신다. 엄마도 잘하라고 했다"라며 '자본주의식당' 창업에 이웃과 가족의 뜨거운 응원이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혀 향후 쟁쟁한 경쟁자를 물리치고 창업자로 선정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다.

제작진은 "오는 10일 시작되는 '자본주의학교'의 새코너 '자본주의식당'은 장사의 신 김유진 대표의 지원아래 식당 창업을 원하는 이들은 많지만, 폐업율이 더 높아진 펜데믹 시대 어떻게 해야 실패하지 않고 창업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코너"라며 "현재 창업지원자들이 면접을 통해서 진정성 있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각자 다양한 사연을 갖고 찾아오는 젊은 창업 후보자 중 누가 창업자로 선정될지 애정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자본주의학교'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