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와 개그우먼 허안나가 극단적인 다이어트 실패담을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빼고파'에서는 합숙소에 입소해 1일 다이어트 체험에 나선 풍자와 허안나의 모습이 담겼다.

허안나는 "요즘 살이 너무 쪘다. 살은 뺄 수 있는데 요요가 너무 힘들다"고 지원 이유를 밝혔다. 풍자 역시 "32kg 정도 뺐다가 14kg가 다시 쪘다"며 체중 변화가 성전환 수술 부작용 하나라고 밝히기도. 그는 "안 찌신 분들도 많은데 나는 부작용을 정통으로 맞은 케이스"라고 말했다.

특히 두 사람은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경험담들을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았다. 풍자는 "한약, 양약 해볼 수 있는 건 다 했다. 특히 한약은 일상 생활을 못 하겠더라. 손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중 턱 지방 흡입을 한 사실과 함께 빼빼목을 달여먹고, 팥물, 변비약 다이어트 도 했지만 제대로 된 효과는 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풍자는 토하는 다이어트도 해봤다고. 고은아 역시 해봤던 다이어트로, 두 사람은 역류성 식도염이 생겼다고 공감했다. 풍자는 "목이 찢어질 거 같고 잠 자다 이러다 죽겠다 싶더라. 그래서 다시는 안 했다"고 말했다.

풍자는 최악의 다이어트로 술 다이어트를 꼽았다. 그는 "내 인생의 1년간 기억이 없다"며 "어떤 남자가 '잘 지내?'라고 물었는데 누군지 몰랐다. 나중에 보니 잠깐 만났더라"고 밝혔다.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사진=KBS '빼고파' 방송 화면.
허안나는 허벅지 지방 분해 주사 경험을 밝혔다. 그는 “허벅지 안쪽에 링겔 같은 주사를 꽂고 액체를 넣는다. 정말 너무 아팠다. 칼로 생살을 찢는 거 같았다. 그런데 의사 선생님이 이틀 간 무리한 운동을 피해달라고 했다. 문제는 그때 내가 ‘드림걸즈’ 할 때였다. 폴댄스를 바로 배우러 갔다는데 허벅지 위로 액체가 올라오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특히 애주가로 소문난 허안나가 “먹는 거에 비해 살이 찐다. 하루 두 끼를 먹고 아침에는 꼭 현미바를 먹는다. 채소도 좋아하는데 살이 왜 찌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자 하재숙은 “나도 하루 내내 건강하게 먹고 저녁에 술을 퍼 먹거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안나는 다이어트 성공 후 밑 가슴을 드러내는 언더붑 패션을 입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에 배윤정은 “공연이나 화보는 상관 없지만 거리에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김신영은 “패션은 패션으로 보니까 상관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1일 체험으로 식단, 운동을 함께했고, 김신영 표 치즈 소고기 월남쌈을 먹고 감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