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사진 제공=KBS2
'빼고파'/사진 제공=KBS2


트렌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다이어트 경험담을 들려준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 11회에서는 식단부터 운동까지 건강한 다이어트를 주도하고 있는 ‘빼고파’ 하우스에 1일 체험 지원자 풍자가 등장한다. 풍자는 극단적이었던 과거의 다이어트 경험담을 들려주고, 건강한 다이어트가 절실한 풍자에게 ‘빼고파’ 멤버들이 비법을 전수할 예정이다.

이날 풍자는 ‘빼고파’만의 운동과 식단으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위해 ‘빼고파’ 하우스를 찾는다. 풍자는 “9개월만에 32kg 감량에 성공했었다. 그런데 요요가 왔고, 지금은 살이 쪄서 보조개도 파묻혔다”며 다이어트가 필요함을 어필한다.

이어 풍자는 일을 모두 끝낸 후 늦은 시간에 찾아오는 허기를 폭식으로 달랜다면서 자신의 잘못된 식습관을 고치고 싶은 바람을 드러낸다. 풍자는 “어렸을 때는 폭식 후에 토하는 다이어트도 했었다”면서 극단적으로 다이어트를 했던 경험담도 들려준다. 뿐만 아니라 살을 빼기 위해서는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다던 풍자가 꼽은 최악의 다이어트도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빼고파’ 1일 체험 지원자 풍자와 허안나는 ‘빼고파’의 자랑인 김신영표 다이어트 식단에 제대로 매료된다. 풍자와 허안나를 대만족 시킨 김신영표 다이어트 식단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그리고 풍자가 들려주는 생생한 다이어트 경험담은 9일 밤 10시 35분 ‘빼고파’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