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사진제공=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이십세기 힛트쏭'이 테크노 음악으로 금요일 밤을 뜨겁게 달군다.

오늘(8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세기말을 싹쓸이했던 테크노 댄스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세기말 테크노의 대명사' 코요태의 명곡이 소개된다. 김희철은 2000년 발매된 'Passion'이 흐르자 자리에서 일어나 포인트 댄스를 따라 추고, 김민아는 김종민의 훈훈한 비주얼에 "아이돌이야!"라며 감탄한다. 특히 이 곡은 댄서였던 김종민의 가수 데뷔곡으로, 앨범 출시 2개월 만에 30만 장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이로 인해 김종민은 코요태의 복덩이로 거듭났다고 알려진다.

'테크노 여신' 채정안, 백지영, 이정현 등의 무대도 준비됐다. 그중에서 채정안이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2020년 버전의 '무정' 뮤직비디오가 재조명된다. 그동안 '원조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로 불렸던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세기말 감성을 전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테크노 전사'로 사랑받은 클론도 빠질 수 없다. 클론은 2000년 '초련'으로 나이트클럽, 레크리에이션 계를 점령, 일명 '손목 댄스'로 대한민국을 춤추게 만들었다. 최근 대만 배우 서희원과 결혼 소식으로 큰 화제를 모은 구준엽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 장르 역시 테크노. 구준엽은 한 인터뷰에서 "테크노의 매력은 내 심장 소리와 같다는 것"이라는 로맨틱한 멘트로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