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백종원이 전복구이 부족 사태서 남다른 기지를 발휘해 배식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 ‘백패커’에서는 제주 출장 2탄으로, 제주 유나이티드FC에서 보양식 코스 요리 의뢰를 받은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의뢰인은 제주 유나이티드FC 남기일 감독이었다. 그는 “원정 경기를 육지로 나가야하는데 선수들이 힘이 나는 음식을 만들어줬으면 좋겠다. 이번 월드컵과 함께 K리그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보양식 요리’ 50인분을 선보여 달라 의뢰했다.

안보현은 “생각지도 못한 메뉴”라고 당황했고, 백종원은 “난 보양식 전문가가 아닌데”라며 난감해 하며 “나도 보양식은 사 먹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조국 코치는 “자극적인 걸 좋아한다. 자극적이면 된다. 선수들을 위해 힘이 날 수 있게 잘 해달라”고 부탁했다.

또 식당서 구자철을 만난 안보현은 "옆집이시잖나"라며 반가워했다. 그는 "며칠 전에 오셔서 캐리어를 옮겨드렸다"고 밝혔고, 구자철은 "초반에 먹을 것도 (주시지 않았냐)"고 말해 옆집 이웃 사이임을 드러냈다.
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이후 주방 상황을 점검한 백종원은 “전복영양솥밥, 뚝배기 해신탕, 한라봉과 당근을 섞은 한당 주스를 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점심 시간까지 3시간 밖에 남지 않은 상황. 우연히 수산물 사장님을 만난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한 번에 해산물을 주문하는데 성공했다.

점심 시간 한 시간 전, 때마침 해산물이 도착했고 멤버들은 빠르게 해산물 손질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문제가 발생했다. 해신탕 재료인 닭다리에서 탄 냄새가 난 것. 백종원은 팬에 눌러 붙은 닭다리를 회생시키기 위해 육수를 조금씩 부었고, “탄 게 아니라 눌렀다고 생각하자”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식을 앞둔 상황서 또 한 번 타는 냄새가 났다. 밥 상태를 확인한 백종원은 “일부러 풍미를 높이려고 살짝 태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배식이 시작됐다. 구자철은 해신탕 국물을 맛 보고 “완전 내 스타일이다 어떻게 이런 국물이 나냐”며 만족해 했다.

안보현은 바닥을 보이는 전복구이를 확인하고 당황했다. 아직 배식을 받지 못한 스태프가 많이 남았있었기 때문. 백종원도 부족한 전복 사태를 발견, 급하게 딘딘에게 전복을 구우라고 말했지만 전복의 개수가 부족했다. 1인당 전복구이 1개가 정량이었으나 딘딘이 구자철에 대한 팬심으로 2개씩 가져가도 된다고 말해 혼선이 생긴 것. 이에 오대환은 “배식에 실패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백종원은 남은 재료를 확인한 뒤 전복을 못 먹은 사람들을 위해 닭다리 부추 볶음을 선보였다. 또 해산물 알레르기가 있는 외국인 용병 선수를 위해 해산물을 뺀 해신탕을 제공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