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사진제공=MBC
김종국/사진제공=MBC


김종국이 의외의 영어 실력를 뽐낸다.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김종국, 배우 지현우, 모델 주우재, 배우 노상현,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과 황지영 PD, 김윤집 PD가 참석했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K-POP, 드라마, 패션, 국가대표 등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한류 전령사 5인이 한국의 전통이 담긴 K아이템을 전 세계에 알리는 신개념 리얼 여행 버라이어티.

캐스팅 섭외 이유도 밝혔다. 황 PD는 "신선하고 영한 인물들을 찾았다. 황대헌 선수를 가장 먼저 픽스했는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자기만의 경기를 하는 모습이 MZ세대의 모습인가 싶을 정도로 멋있더라.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이면서 MZ세대를 대변할 수 있는, 나라의 좋은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는 인물로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국은 멤버들을 아우를 수 있는 맏형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 섭외했다. 그리고 영어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돼 놀라웠다. 생각보다 너무 잘하더라. 그게 새로운 매력으로 다가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지현우는 독특한 자기만의 취향이 확실해서 여행갈 때 어떤 모습일지 궁금했다. 또 우리 프로그램이 주말 시간대라 시청증을 넓힐 수 있는 멤버라고 생각했다. 주우재는 데뷔한 지 오래됐는데, 요즘 여심을 잘 캐치해 인기가 많더라. 김종국과의 투닥케미도 너무 좋았다. 노상현은 드라마 '파친코'를 통해 젊은 여성들에게 화제가 되고, 몰랐던 신선한 인물이 예능에 나왔을 때 보이는 매력이 있으니까 어필이 될 같았다"고 설명했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오는 7월 10일 일요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