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김준한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를 통해 함께 연기한 수지를 칭찬했다.

7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과 만났다. 김준한은 벤처기업 아이티 솔리드의 대표이자 유망한 차기 정치인으로 주목 받는 최지훈 역을 맡았다. 최지훈은 안나(수지 분)의 남편이며 목표를 위해서라면 지독할 만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지훈과 안나의 웨딩 스틸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준한은 "원성을 많이 들었다. 주변에서 부럽다고 하더라. 여자분들도 수지씨를 많이 좋아하더라. 지인들 중에 여자분들이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결혼식 장면 촬영에 대해 묻자 김준한은 "너무 성대한 결혼식이라 '도대체 이런데서 결혼을 하나' 규모에 놀랐다"고 답했다. 이어 "상황에 몰입해서 하다 보니까 '결혼이라는 게 보통 일이 아니겠구나. 두 번은 안 되겠다 생각했다. 짧게나마 한 번 예행연습을 한 것 같은 기분이었다"며 웃었다.

'안나' 공개 후 김준한은 '수지의 나쁜 남편'이라는 반응을 얻기도 했다. 김준한은 "인간이 살면서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누군가에게 나쁜 짓이 될 수 있는 일들을 하게 된다. 한 번으로 '이 사람은 나쁜 놈이다' 하긴 어렵겠지만 치명적으로 나쁜 짓들을 많이, 스스럼 없이 하고 다니는 사람이긴 하다. 자기 목적에 빠져있기 때문에 본인은 나쁜 짓을 한다고 표현할 것 같진 않다. 보통의 사람과는 생각의 범주가 다른 사람"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수지의 인상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김준한은 "만나기 전에는 '수지'였다. 만나고 나서는 편한 동생, 동료가 됐다. 사람이 털털하다. 작품 하기 전에도 그랬고 끝나고 나서도 간간이 만났는데 편한 동생 같다. 연기 욕심이 많은데 그런 걸 별로 티 안 내는 친구기도 하다"고 답했다. 또한 "작품 하면서 앨범도 내고, 개인 솔로로도 앨범 발매하고 콜라보로도 발매하지 않았나. 끝나고 나서 다음 작품 준비도 하고, 열정이 대단한 친구구나 생각한다"고 감탄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지난 24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