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김준한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를 통해 새로운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김준한과 만났다. 김준한은 벤처기업 아이티 솔리드의 대표이자 유망한 차기 정치인으로 주목 받는 최지훈 역을 맡았다. 최지훈은 안나(수지 분)의 남편이며 목표를 위해서라면 지독할 만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김준한은 "감독님 전작의 팬들이 많아서 이번에 우정출연이나 특별출연 식으로 출연해주신 분들이 많다. 감독님 때문이지 않나 생각했다. 저도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감독님 작품이라고 하니 관심이 갔고, 시나리오 자체도 완성도 있었다. 안할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기존과 다른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던 욕심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김준한은 "이런 모습도 한번 연기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여러 가지 모습으로 봐주시는 게 감사하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안치홍으로 봐주시기도 하고 최지훈으로서 가능성도 봐주신 거다. 처음에 최지훈 역할을 받았을 때 이걸 나한테 줘도 되나 싶었다. 감독님이 이걸 나한테 주실 생각을 하셨다고 했을 때 그런 이미지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이렇게 스케일이 크고 야심 넘치는 사람의 느낌은 아닌 것 같다고 싶었다. 그런 면에서 감독님이 상상력이 풍부하시구나 싶었다. 오히려 제가 스스로 최지훈으로서 내 가능성을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처음엔 반려했냐고 묻자 "아니다. 너무도 재밌게 받아들였다"며 웃었다.

최지훈 캐릭터에 대해서는 "컨트롤 하는 것들이 큰 사람이다. 어떤 마음으로 행동하고 결정할지 상상해봤다. 결국 (평범한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 갑자기 감투를 썼을 때 느끼는 부담감 같은 것은 겁나게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 가면 상황과 같이 연기해주는 배우들이 나를 최지훈으로 만들어줬다"고 전했다.

최지훈은 가난과 지방대 출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자수성가한 인물. 하지만 '개구리 올챙이 적 시절 모른다'는 것처럼 군림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대해 김준한은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는 악역이라는 단어도 쓰기 꺼려지고 선한 역할이라는 단어도 쓰려고 하진 않는다. 거기에 끼워 맞춰서 연기하게 될 것 같아서다. 그것보다도 지훈이 뭘 원하는지는 대본이 단서를 준다. 장면 장면마다 이 사람이 원하는 게 있을 거고, 그걸 쭉 이었을 때 이 사람이 어떤 삶을 향해 가고 있는지 보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판단은 보는 분들의 몫이다. 하지만 관객으로서 저는 지훈이 '나쁜 놈'이라는 데 동의한다"며 웃었다.

캐릭터에 몰입한 뒤 잘 빠져나왔냐고 묻자 "촬영 중간이나 직후에 감독님이 자꾸 '눈 그렇게 뜨지 마라. 최지훈 눈 하지 마라'고 하더라. 괜히 기분 탓인지 몰라도 거울을 보면 눈빛이 무섭도 사납게 바뀐 것 같기도 했다. 사람을 뜯어보는 듯한 무서운 눈이 돼있더라"며 웃었다. 이어 "최근 감독님을 만났을 때는 '이제 김준한으로 돌아왔네' 그러시더라"고 전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지난 24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