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정은채.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배우 정은채. / 사진제공=쿠팡플레이


배우 정은채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를 통해 함께 연기한 수지를 칭찬했다.

7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정은채와 만났다. 정은채는 태생부터 가진 게 많은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안나(수지 분)의 전 직장 상사 현주를 연기했다.

현주는 유복한 집안의 외동딸로 유학을 다녀온 후 아버지가 소유한 마레 갤러리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남의 눈치 보지 않는 성격 탓에 의도치 않게 누군가에게 상처를 입히기도 하지만 개의치 않는다. 갤러리 말단 직원 유미에 대한 기억이 흐릿해질 때쯤 뜻밖의 장소에서 안나가 된 유미와 재회한다.

정은채는 최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안나'를 통해 함께 호흡한 수지에 대해 "기대 이상"이라고 극찬했다. 이에 대해 정은채는 "이 시나리오는 제가 보고 싶었던 글이었던 것 같다. 한 인물의 감정을 깊게 파고든다. 드라마틱한 일들을 겪지만 또 한편으로는 일상적이고 평범한 감정들이 녹아있는 시나리오다. 이 시나리오를 본 여배우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도전해보고 싶은 작품일 거라고 생각해서 과연 누가 이 역을 맡게 될까 기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지가 캐스팅된 것에 대해 "저는 감독님의 선택도 탁월했다고 생각한다. 수지 씨도 이 작품에 과감하게 도전했다는 것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 기존에 자신이 가진 이미지를 깨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연기하는 사람도, 연출하는 사람도, 보는 시청자도 짜릿한 것 같다. 그래서 매력이 배가된 것 같다. 훨씬 좋았다"고 전했다.

함께 연기하니 어땠느냐는 물음에는 "저는 평소엔 상대가 있는 신에서는 컨디션을 체크하고 대사를 맞춰보기도 하고 리허설을 해보기도 한다. 그런데 이번 현장에서 유미와는 그런 게 거의 없었다. 즉흥적으로 이뤄졌다고 해야하나. 저도 이 사람이 어떻게 반응할지 모르고, 유미도 날뛰는 현주가 다음에 어떤 말을 할지 모르기 때문에, 유미한테는 당황스러운 표정들이, 현주한테는 자기 감정에 충실한 모습들이 드러난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한 공간에서 너무나 다른 두 사람이 각자의 연기를 하는 듯한 느낌이 있었다. 한 프레임에 비슷한 또래의 젊은 여자가 너무나 다른 낯빛을 하고 잡혀있는 것 자체가 새로웠다. 무언가 준비한다기보다 그런 호흡에서 오는 대비가 재밌었다. 각자 그 순간에 몰두하면서 실제 같은 리액션이 포착된 것 같다"고 전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지난 24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