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오! 마이 웨딩’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오! 마이 웨딩’ 방송 화면 캡처


‘오! 마이 웨딩’ 깨볶단이 단 하나뿐인, 특별한 결혼식을 위해 활약하고 있다.

지난달 12일 첫 방송된 ‘오! 마이 웨딩’은 다양한 이유로 결혼식을 포기한 커플들에게, 스타들이 웨딩플래너가 되어 이 세상 하나뿐인 결혼식을 선물하는 웨딩 버라이어티다.

각양각색의 사연, 그 속에 담긴 사정, 그리고 커플들의 달콤한 로맨스가 설렘을 유발하고 있는 가운데, 유세윤, 유진, 봉태규, 유병재 일명 깨볶단은 4인 4색 역할과 함께 ‘웨딩플래너’로 변신했다.

#‘美친 입담’ 사회 전문 유세윤
뼈 속까지 개그맨인 유세윤의 입담은 누구나 홀릴 수밖에 없다. 유세윤은 그간 ‘너의 목소리가 보여’, ‘라디오스타’ 등 다양한 프로그램 MC를 도맡아 하며 쌓아온 입담을 자랑, 신랑&신부를 위한 결혼식에서도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다.

#‘아이디어 요정’ 총괄 디렉터 유진
신부는 단연코 결혼식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다. 단 한 명의 주인공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유진은 핸드메이드 부케를 선물, 뜻밖의 감동을 안겼다. 특히 총괄 디렉터를 맡은 만큼 유진은 섬세한 손길로 결혼식 곳곳을 기획, 점검하며 매번 다른 콘셉트의 결혼식을 탄생시키고 있다.

#‘봉토그래퍼’ 포토 전문 봉태규
커플들의 행복한 순간을 사진으로 남기는 봉태규의 역할 역시 눈에 띈다. 내추럴의 미학을 추구하는 봉태규는 웨딩 촬영을 위해 필름 카메라까지 챙겨오는 준비성을 보여주며, “신부님이 잘 나와야 해요”라는 조언과 새우 자세로 촬영하는 등 장인 정신을 발휘 중이다.

#‘깨알 존재’ 기획 연출 유병재
‘오! 마이 웨딩’ 속 유병재의 존재는 미미하지만 확실하다. 매 순간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함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 중인 유병재는 프러포즈와 결혼식 현장에 플라워 데코, 하트 초 장식 등 그만의 기발함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외에도 ‘깨볶 상담소’를 오픈해 각종 사연에 공감하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고 있는 네 사람은 신랑&신부를 위한 깜짝 스페셜 축가까지 준비, 결혼식에 어울리는 테마곡들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듣는 순간 사랑에 빠진 기분이 드는 테마곡들은 매주 월요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오! 마이 웨딩’은 일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