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강하늘의 빅픽처가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9회에서는 짜릿한 빅픽처로 새로운 판을 세팅하는 김요한(강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주 교도소가 함락되며 심부름꾼을 부리기 어려워진 도원봉(문성근 분)은 때마침 재차 도움을 청해온 김요한을 못 이기는 척 소지로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 모든 상황은 김요한의 계획이었다. 치밀한 계산으로 도원봉의 신뢰를 얻어낸 김요한. 이어 우민호(김민승 분)의 아버지이자 ‘골드맨 카지노’의 돈 세탁 기술자 우상기(오태경 분)를 가로채는 한편, 오른팔인 구본철(홍서준 분)까지 포섭하는 그의 모습은 더욱 커지는 판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김요한은 우민호가 한국에 온 이후 신달수(예수정 분)의 죽음을 목격하기까지의 모든 진실을 알게 됐다. 김요한이 주목한 것은 장선오(강영석 분)가 어떻게 교도소 밖으로 나갈 수 있었는지였다. 도원봉의 힘이 작용했음을 짐작한 그는, 장선오가 신달수를 해친 것 역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도원봉이 시킨 일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 김요한은 일련의 사실들을 오수연(이유영 분)에게 알리며, 살을 내어주고 뼈를 취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복수를 꾸몄다. 성주 교도소 하우스에 홍재선(강신효 분)이 침입할 수 있도록 한 일이 그 시작이었다. 아무리 도원봉이래도 교도소가 발칵 뒤집힌 상황에서는 심부름꾼을 내보낼 수 없다는 점을 노린 것. 그렇게 조급한 상황에서 출소일이 얼마 남지 않은 김요한이 나타나 도움을 구한다면, 도원봉 역시 그 손을 잡지 않을 수 없으리라는 게 김요한의 계산이었다. 이는 한치의 오차 없이 맞아 떨어졌다. 그렇게 김요한은 도원봉을 자신의 새로운 게임판에 앉히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김요한은 원래의 출소일에 맞춰 교도소를 나섰다. 머지 않아 바로 도원봉으로부터의 명령이 떨어졌다. 도원봉이 죽이라고 한 대상은 우민호의 아버지, 우상기였다. 또한 그는 양준(허동원 분), 양화(정만식 분) 형제가 카지노에서 번 돈을 세탁하는 기술자이기도 했다. 그런 우상기를 완전히 없애버림으로써 형제들을 궁지에 몰아넣고 ‘골드맨 카지노’를 되찾는 것까지가 도원봉의 야망이었다. 김요한은 구본철과 함께 우상기를 추적했다. 두 사람은 우상기를 기절시켜 야산으로 끌고 들어갔고, 구본철은 김요한에게 칼을 건네며 뒷일을 지시한 뒤 자리를 떴다. 다음날, 뉴스에서 우상기의 사망 소식을 접한 윤병욱(허성태 분)과 홍상욱(박성근 분)은 곤란함을 감추지 못했다. 양씨 형제의 편에 섰던 이들에게 돌아가는 지금의 상황이 달가울 수 없었다. 그런 가운데 비상을 감지한 삼합회의 로비스트 애니(한보름 분)까지 마카오에서 날아와 분위기는 더욱 날카로워졌다. 특히 도원봉을 이용해 재소자들을 심부름꾼으로 부리는 계획을 맨 처음 제안했던 윤병욱은 책임을 피할 수 없었고, 양화와의 충돌 역시 심화됐다.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김요한을 신뢰하게 된 도원봉은 게임판에 잠입하라는 다음 미션을 주었다. 그와의 독대를 마친 김요한은 오수연을 찾아갔다. 놀랍게도 그곳에는 죽었다던 우상기 역시 함께였다. 사건 당일, 사실 김요한은 우상기를 죽이지 않고 빼돌렸다. 도청으로 상황을 알게 된 구본철은 다급히 돌아와 김요한과 대치했다. 이미 구본철이 건네준 시계가 위치추적기인 동시에 도청 장치라는 사실까지 알고 있던 김요한. 그는 침착하게 애시당초 도원봉의 원래 목적이 자신과 구본철을 한꺼번에 처리하는 것이었다고 말한 데 이어 “살아남으려면 힘을 합치는 것 어떻습니까”라고 제안했다. 이를 받아들임으로써 도원봉을 등지는 구본철의 모습은 김요한이 그리는 새로운 그림의 한 조각을 보여주며 다음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인사이더'/사진 제공=JTBC
김요한과 오수연의 한층 깊어진 유대감도 그려졌다. 교도소를 떠난 김요한은 오수연의 거처에서 머물기로 했다. 그는 그곳에서 윤병욱이 망가뜨린 오수연의 진짜 모습, 이연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연수가 열여섯 살이던 시절, 투자사기사건의 주모자로 지목된 그의 모친은 곧 의문의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이연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엄마가 남긴 증거를 들고 변호사를 찾아갔지만, 윤병욱이 이를 가로채면서 그의 인생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이후에는 복수만을 위해 오수연으로서의 삭막한 삶을 살아왔던 것. 이야기를 들은 뒤 “나중에 이것 꼭 같이 떼버립시다, 이연수씨”라고 진짜 이름을 불러주는 김요한의 모습은 이들의 남다른 관계성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인사이더’ 10회는 7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