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골때녀'의 우승자는 FC국대패밀리였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슈퍼리그 결승전에서는 FC국대패밀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전을 위해 특별히 지소연이 해설로 등장했다. 긴장감 속에 치러진 결승전. 첫 골의 주인공은 국대패밀리의 전미라. 전미라가 상대 진영을 뚫고 기습골을 넣었다.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두 번째 골은 이정은. 이후 이정은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며 우승의 쐐기를 박았다.

김수연은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 이제 다른 것도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얻게 된 시간이었다. 아직까지도 실감이 안난다.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전미라는 "올림픽 끝난 기분? 저는 올림픽을 뛰어보지는 못했다. 국가대표인데도. 랭킹이 많이 높아야 뛸 수 있는데. '올림픽이면 이런 기분이지 않을까?'이런 기분. '골때녀'가 그런 기분을 줬다. 생전 느껴보지 못했던"이라고 밝혔다.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이정은은 "언니들은 경기 끝나면 눈물부터 흘린다. 서로 최선 다한 걸 아니까. 경기장 안에선 이기려고 물어뜯고 잡고 다 한다. 할 수 있는 걸 다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끝나면 서로 이기고 싶어서 최선을 다했다는 걸 알고, 자신도 상대방도 그랬다는 걸 알아서 결과에 승복하고 경쟁팀 응원하고 격려해주는 것 때문에 축구를 한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액셔니스타의 최여진 역시 "적이지만 적 같지 않다. 상대편이 나에게 거칠게 하고 몸싸움하고 짜증 나게 해도 안다. 왜 그렇게 하는지. 적으로 만나서 기싸움해도 느껴진다. 어떤 마음인지"라며 "두렵고 불안하고 스트레스받고 무섭고, 반면에 재밌기도 하고"이라고 동감했다.

국대패밀리는 우승컵을 받고 챔피언 세리머니를 했다. 준우승 액셔니스타와 3위 FC월드클라쓰도 기뻐하고 축하하고 또 얼싸안으며 함께 땀흘린 날들을 추억했다.
[종합] '골때녀' 우승팀은 국대패밀리…박승희 임신으로 하차 "순산하고 돌아오길"
특히 방송 말미 FC국대패밀리 수비수 박승희가 깜짝 발표를 했다. 바로 임신 소식을 직접 전한 것.

박승희는 "최근 저에게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 ‘골 때리는 그녀들’을 통해 처음으로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말씀 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당분간 경기를 못 뛰어 아쉽겠지만, 순산하고 나중에 꼭 돌아올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열심히 응원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