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지민 "담배, 지금은 끊었다…'다운증후군' 정은혜와 연기, 눈물 쏟아져"('유퀴즈')


[종합] 한지민 "담배, 지금은 끊었다…'다운증후군' 정은혜와 연기, 눈물 쏟아져"('유퀴즈')
[종합] 한지민 "담배, 지금은 끊었다…'다운증후군' 정은혜와 연기, 눈물 쏟아져"('유퀴즈')
[종합] 한지민 "담배, 지금은 끊었다…'다운증후군' 정은혜와 연기, 눈물 쏟아져"('유퀴즈')
배우 한지민이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와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훔치고 싶은 재능'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한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최근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활약한 한지민이 출연했다.

한지민은 2003년 드라마 '올인'에서 배우 송혜교의 아역으로 데뷔했다. 그는 "연기를 배워본 적도 없고, 너무 못 했지만 운 좋게 데뷔했다. 현장에서 제가 너무 못하니까 진행이 안 됐다. 망치는 것 같아서 매일 울었다. 저 자신이 너무 싫었던 시기라 현장이 무섭고 싫었다"고 회상했다.

한지민은 큰 인기를 끌었던 '이산'의 주인공을 맡기도 했다. '이산'에서 한지민은 이서진과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MC 유재석이 "이서진이 소위 말해 츤데레이지 않나"라고 묻자 한지민은 "다른 분들한테는 툭툭 대면서 잘해주는데 저한테는 괴롭히기만 한다"며 웃었다.

한지민은 영화 '미쓰백'으로 각종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기도 했다. 하지마 이 작품은 앞서 투자자, 배급사가 빠져 개봉의 어려움을 겪었다. 아동학대를 소재로 한 데다 한지민이 여성 원톱 주연으로 이끌고 간다는 흥행에 어려운 요소가 있었기 때문. 한지민은 "대중이 저에게 기대하는 이미지가 뭔지 알기 때문에 투자자들도 염려했던 거다. 더 잘 해내야겠다는 욕심과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한지민은 배역을 위해 담배를 종류별로 피워보고 침 뱉는 연습도 했다고 한다. 그는 "담배 피우는 분들만 만나면 알려달라고 했다. 구석에 가서 침도 뱉어봤다, 설거지할 때도 담배를 물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편하게 말할 수 있지만 담배 끊었냐고 많이 물어보신다. 지금은 끊었다"며 웃었다.

한지민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비하인드 스토리도 꺼내놓았다. 한지민은 다운증후군 쌍둥이 언니 영희를 부양해야 하는 해녀 영옥 역을 맡았다. 영희 역은 다운증후군 배우 정은혜가 연기해 화제를 보았다. 정은혜는 화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극 중에서 한지민이 정은혜의 그림을 보고 오열하는 장면은 시청자들도 뭉클하게 했다.

한지민은 "작가님이 쌍둥이 언니로 나온 배우 분이 실제 다운증후군 환자이기도 하고 많이 도와주면서 하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버스에 그림이 세팅이 되어 있는데 그림을 보는 순간부터 눈물이 터졌다"고 밝혔다. 이어 "정은혜가 어릴 때부터 재능을 발견한 것이 아니라 과거 실제로 조현병을 앓는 등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며 "4000명의 얼굴을 실제로 그렸다. 그렇게 해냈다는 게 너무 감동적이었다. 원래 마지막에 우는 신이었는데 감정이 너무 올라와서 감독님께 말씀드려서 우는 장면을 먼저 찍고 감정을 추스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한지민은 "나 역시도 편견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나도 먼 친척 조카 중에 다운증후군인 친구가 있었다. 이 친구가 현장에 왔을 때 어떻게 적응할까, 대사량이 많은데 가능할까 생각했는데 모두 사랑으로 은혜를 감싸주고 조금씩 도와주니까 나중엔 프로처럼 잘하게 되더라. 조화롭게 어울리고 소통하고 편해지고 이런 모습들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정은혜 주연의 영화 '니 얼굴'을 소개하며 "보면서 저도 많이 웃었다. 어떤 지점에 있어서는 보석 같은 존재인데 발달장애 배우들이 설자리가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방송 말미에는 정은혜가 등장해 "지민 언니. 같이 연기하면서 즐거웠고 정말 행복했다. 내 생일날 파티도 재미있었다. 또 나를 기억해줘서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지민은 행복과 이별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한지민은 "나이가 들수록 이별할 일이 많아지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장례식장에서 사람들을 뵙는 일이 많아지더라. 작년에는 외할머니가, 재작년에는 친할머니가 돌아가셨다. 저는 친할머니가 키워주셔서 굉장히 힘들었다.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였다. 할머니가 엄마 같은 존재였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