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모태범 모친이 임사랑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모태범과 박태환이 서로의 어머니를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태범과 그의 모친이 만남의 장소에 등장했다. 그러자 MC 이승철은 “사랑 씨가 나무 뒤에서 기다리고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자 김준수는 “상견례?”라고 거들며 즐거워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이들을 기다리고 있던 사람은 박태환과 그의 모친이었다.

모태범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태환이도 저처럼 어머니와 같이 시간을 보낸 적이 많이 없더라”라며 “서로 얘기를 나누다가 서로의 어머니가 너무 잘 맞을 것 같아서 좋은 추억을 만들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모태범의 모친을 만난 박태환 엄마는 "(모태범의 소개팅) 방송을 봤다. 사랑찌~ 라고 하더라"라며 놀렸다. 이어 부끄러움에 얼굴이 빨개진 모태범을 향해 "우리 태환이한테도 사랑씨 친구 소개해줘라"라고 부탁했다.

모태범의 모친은 아들의 소개팅을 처음 본 소감도 전했다. 그는 “평소에는 안 그러는데 혼자 보면서 '왜 저래' 그랬었다. 나도 아들 소개팅을 처음 봤는데 (임사랑 씨가) 볼수록 괜찮더라"라며 “성격은 태범이랑 정반대 같은데 오히려 그래서 괜찮을 것 같다”며 호감을 드러냈다. 또 결혼 얘기가 언급되자, “슬슬 준비해야죠”라고 말해 모태범을 놀라게 했다.

박태환의 모친은 모태범의 소개팅이 내심 부러웠던 모양. 그는 박태환을 향해 “모태범은 결실을 봤다. 혼자만 즐기지 말고 소개해야지”라고 했다. 그러자 모태범 모친은 “이제 해 줘야지”라며 “사랑 씨한테 얘기 좀 해봐”라고 말했다.

박태환 모친은 “태완이 사주에 빨리 결혼한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꿈이 깨지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모태범 모친은 “태범이는 늦게 가라고 했다. 40 안쪽으로만 가면 된다”고 했다. 모태범은 “그래서 그동안 결혼 이야기를 안 하셨구나”라며 웃었다. 박태환 모친은 “말 잘하는구나”라며 “사랑찌 앞에서는 잘하지 못하더니”라고 재차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