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알토란’
사진제공=MBN ‘알토란’


MC 이상민이 녹화 도중 갑자기 오디오를 끄고 화장실로 사라진다.

5일(오늘) 방송되는 MBN ‘알토란’에서는 한여름 밤을 책임질 야식이 총출동한다. 이날 출연진들은 레시피를 본격적으로 배우기에 앞서 완성된 국물닭발을 맛본다. 특히 닭발 마니아라고 밝힌 이상민은 멘트도 잊으며 무아지경으로 닭발을 시식해 눈길을 끈다.

“닭발 메뉴 중 가장 좋아하는 게 국물닭발이다. 그런데 이건 진짜 대박이다”라고 연신 감탄하며 닭발을 먹던 이상민은 매운맛에 땀을 뻘뻘 흘리고, 급기야 겉옷까지 벗어던진다. 그러던 중 갑자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더니 민망한 표정으로 “죄송한데 저 화장실 좀...”이라고 말해 촬영장을 폭소케 한다.

이에 출연자들은 “실제 상황이냐”며 당황해했고, 이상민은 대답할 틈 없이 다급하게 촬영장 밖으로 뛰쳐나간다. 이어 카메라에서 사라진 그는 제작진에게 “저 오디오 좀 꺼주세요”라며 다급하게 SOS를 요청해 ‘찐’ 긴급 상황임을 인증한다. 이에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는 “방송하다 화장실 가는 사람은 처음 본다”며 어이없어 한다.

한편, 원영호 셰프와 이만기는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준다. 지난주 방송에서 이만기에게 ‘이 요리는 줘도 안 먹겠다’는 혹평을 들었던 원영호 셰프는 이만기에게 레시피를 알려주며 소심하게 복수한다. 빠른 칼질로 재료를 손질하며 “아직도 안 끝나셨냐”라고 이만기를 도발하는 원 셰프. 이에 이만기는 “원 셰프 내가 모래판 한 번 데려가요? 모래판에 거꾸로 박히면 어떻게 되는지 알죠?”라며 오싹한 경고(?)를 날린다.

출출한 밤을 달래줄 홈메이드 야식 레시피는 5일(오늘) 밤 9시 10분 MBN ‘알토란’에서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