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바람만 스쳐도 흥분"…전민기♥정선영, 성욕·횟수 부부관계 '이몽'('오은영 리포트')


[종합] "바람만 스쳐도 흥분"…전민기♥정선영, 성욕·횟수 부부관계 '이몽'('오은영 리포트')
[종합] "바람만 스쳐도 흥분"…전민기♥정선영, 성욕·횟수 부부관계 '이몽'('오은영 리포트')
[종합] "바람만 스쳐도 흥분"…전민기♥정선영, 성욕·횟수 부부관계 '이몽'('오은영 리포트')
[종합] "바람만 스쳐도 흥분"…전민기♥정선영, 성욕·횟수 부부관계 '이몽'('오은영 리포트')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영상 캡처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 영상 캡처
전민기, 정선영 부부가 부부 관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는 섹스리스 부부 특집 2부가 다뤄져, 방송인 전민기, 기상캐스터 정선영 부부가 출연했다.

결혼 7년 차인 두 사람은 부부 관계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다.

전민기는 "소성욕자 연대 대표"라고 소개했다. 정선영은 "결혼 전 화려한 삶을 살다 결혼 후에 소성욕자 남편의 아내로 하루하루 메말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나는 스킨십도 좋아하고 잠자리 갖는 것도 좋아한다. 난 몸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남편은 맘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이 일주일에 3번 하면 죽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결혼 앞두고 3, 4개월 정도는 한 달에 한두 번 정도로 줄었다"고 말했다. 전민기는 "아내가 '너처럼 안 하는 놈은 처음 봤다'더라. 나는 왕성했을 때도 주 2회였다. 남들은 밤새도록 했다고 하는데 나는 하루에 2회 이상 안 한다. 아프지 않나"라고 털어놓았다.

전민기는 "나에게 무성욕자라고 하더라. 나는 욕구가 많은 사람들에 비해 적다. 식욕이나 물욕도 사람마다 다르지 않나"라고 해명했다. 정선영은 "없는 것과 거의 없는 건 비슷한 상황 아니냐"며 웃었다.

제작진은 강동우 성의학 연구소와 함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부부 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 설문조사에는 한국 부부들의 성생활 횟수, 불만족 원인, 자위 빈도, 외도에 대한 항목이 있었다.

전민기는 "자위는 한 달에 한두 번"이라며 "주로 새벽에 한다. 아내는 자고 있고 아이도 있다. '오늘은 화장실에서 해야겠다'며 계획적으로 한다. 성욕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고 전했다. 정선영은 "난 주 2~3회"라며 "야한 웹툰이나 소설을 보며 셀프로 위로 받는다"고 말했다.

전민기는 "나는 낮저밤이 스타일이다. 방음도 잘 안 되는데 누가 들을까봐 내가 입을 틀어막는다. 횟수가 적을 뿐이지 강도가 약하지 않다. 그러니까 더 하고 싶은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정선영은 "사실 나는 바람만 스쳐도 흥분하는 상태"라며 웃었다.

둘은 유럽으로 9박 10일 간 신혼여행에서도 부부 관계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정선영은 "연애 때 불만이 쌓이던 차에 결혼 첫날밤에 피곤하다며 잠을 자더라"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남편 분은 일을 열심히 하고 나면 에너지를 다 소모하는 분이다. 그릇이라고 하면 그릇이 완전 비어서 오는 거다. 집에 와서 혼자 에너지 충전, 회복을 해야한다. 꼭 밤에 하자고 한다지 않았다. 이 분은 에너지를 다 소모하고 온 저녁 시간에 성생활하기 어려운 분"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성실하고 완성도 높은 분이다. 횟수는 적지만 한 번 할 때 매우 열심히 하는 분이다. 진을 다 빼는 거다. 다음에 또 할 생각하면 '힘들어 못할 거 같애' 이런 생각이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전민기는 "정확하다"며 "자주 미슐랭을 먹다 보면 질릴 것 같다는 생각이 있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둘은 부부 관계 시그널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정선영은 "관계를 갖자고 말한 적은 없지만 내가 스킨십을 시도하거나 애교를 부린 적은 많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전민기는 "그런가"라고 했다. 정선영은 "나는 전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본론이 좋고 삽입을 하는 게 좋지 깔딱깔딱 대는 건 별로"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의 성적 취향에 대해서도 디테일하게 얘기를 나눴다.

오은영은 "두 분이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부니까 이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 주제를 나눌 수 있는 유일한 대상이다.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각자 주관적으로 판단해서 오해가 생긴다. 서로의 몸에 대해 모르는 부부가 많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