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우재./사진=텐아시아DB
주우재./사진=텐아시아DB


모델 겸 방송인 주우재가 라디오 생방송 지각해 사과했다. 이어 대학교 휴학 후 시작한 사업이 대박이 나 자퇴 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주우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주우재가 나와 MBTI가 ISTP로 똑같다. 성격이 너무 비슷해서 같이 방송하면 오히려 내가 더 양보하게 된다"며 주우재를 소개하며 "시간 착오가 있어서 주우재가 약간 늦게 오고 있다. 급하게 오고 있다고 하는데, 편안하게 미친 듯이 빨리 오시길 바란다. 와서 늦은 이유를 들어보고 이유가 타당하지 않으면 혼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명수는 주우재에게 전화를 걸었어 "전화하면서 자연스럽게 스튜디오로 들어와라"라고 말했다. 주우재는 "매니저님이 시간 착오가 있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대기하고 있었다. 내가 늦잠을 잔 게 아니다. KBS가 바로 앞에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급하게 스튜디오로 뛰어 들어온 주우재는 "늦잠을 자고 그런 게 아니다. 죄송하다. 웬만하면 늦어본 적이 없는데"라고 사과했다.
사진=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이후 주우재는 "최근 박명수 형님의 새로운 일부분으로 인정받고 있는 신예 주우재다. 10년째 신예를 달고 있다. 계속 떠오르고 있다. 모델 출신이 아닌 모델이다. 타이틀은 모델인데, 요즘 희극인실 회비 요청이 들어온다. 나이가 많이 차서 방송을 시작했다"라고 소개했다.

"개그맨으로 치면 특채다. 난 길바닥 출신이다. 별 과정 없이 데뷔했다"는 주우재는 모델로 데뷔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그는 “기계공학을 전공했는데 4학년 2학기 때 자퇴했다. 졸업생이 되면 대기업을 들어가려고 생각했다. 그런데 대기업에서는 졸업생보다 재학생을 매력적으로 본다. 그래서 학생 신분으로 패션 사업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무작정 시작한 사업은 예상외로 ‘대박’을 쳤다. 주우재는 "예상외로 너무 잘 됐다. 그때 당시 기준으로 돈방석에 잠깐 걸터앉았다. 부모님에게 용돈을 드리니 좋아하시고, 휴학을 말리질 않더라"며 "기간이 다 되면 복학하고 졸업하려 했는데 한 학기를 더 다녀서 졸업장을 따는 것보단 계속 사업하는 게 낫겠더라. 지금 상황에 만족하고 자퇴를 하게 됐다. 사업을 하면서 혼자 라디오를 1년 반 정도 진행했다. 생각보다 많은 분이 듣게 됐고, 그때 모델 에이전시 대표님 눈에 들게 되며 느닷없이 모델 길을 걷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KBS Joy '연애의 참견'을 5년째 하고 있는 주우재는 정작 '참견의 고수'가 아니라고. 그는 ”많은 분이 그 프로그램 때문에 내가 참견도 많이 하고 연애 고수일 거로 생각한다. 한 번만 방송을 자세히 보시라. 난 영양가 없는 말을 던진다. 그런 솔직함에서 시청자들이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 같다. 영양가 있는 상담은 하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실제 연애 스타일도 ‘만신창이’라고. 그는 “여자친구한테 당할 때도 있고, 내가 주도할 때도 있다.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오랜 시간 연애를 쉬고 있다. 20대 때는 10개 중 한 가지에 꽂히면 연애했다. 30대 중반이 되니까 10개 중에 한 가지만 별로면 뒷걸음질 치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주우재는 노래 실력에 대해 “내가 들어간 건 가수가 아닌 연기자 팀이다. 이벤트성으로 음원을 발매한 적은 있다. 소란의 고영배가 500만 원만 가져오면 성시경으로 만들어 준다고 해서 한 거다. 그러나 성시경 씨가 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주우재는 "오늘 조금 늦어서 최대한 달린다고 달려왔다. 다음에 불러주시면 미리 와서 기다리겠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