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정은채./사진제공=쿠팡플레이
'안나' 정은채./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서 배려도 악의도 없이 오직 자신의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현주 역을 맡은 정은채가 근심 걱정 없는 부잣집 딸에서 서늘하게 흑화한 모습으로 변했다.

지난 1일 방송된 3, 4회에서는 유미(수지 분)가 자신의 인생을 훔쳐 대학교수가 된 것을 알고 분노하는 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혼을 앞둔 데다 주식 때문에 재산까지 잃은 현주에게 승승장구하는 유미의 모습은 견딜 수 없었을 터. 늘 여유만만하던 모습과 달리 인생을 훔쳐 산 대가를 30억 돈으로 갚으라며 분노하고 소리를 지르는 등의 연기 변신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은채는 ‘안나’의 사전 인터뷰에서 “전형적인 악역과는 다른 현주의 성격을 표현하기 위해 상대 배우와 주고받는 시너지를 중요하게 생각했던 기존의 연기와는 반대로, 오로지 자신의 호흡에만 집중하는 데 포인트를 두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또 철저한 사전 준비로 시선을 강탈하는 컬러감과 과감한 패턴의 의상을 선보이며 즉흥적인 현주의 성격을 표현, 실제 살아 숨 쉬는 듯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안나' 정은채./사진제공=쿠팡플레이
'안나' 정은채./사진제공=쿠팡플레이
이처럼 정은채는 상황에 따른 연기 변주는 물론 패션 등 모든 스타일을 자신만의 것으로 완벽히 소화해 내며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연기뿐만 아니라 캐릭터의 외적인 부분도 세심하게 신경 쓰는 모습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증명, 정은채의 남은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로, 마지막 5, 6화는 오는 8일 오후 8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