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윤시윤이 꿀 떨어지는 오민석과 신동미를 탐탁지 않게 여겼다. 신동미는 오민석의 집으로 인사를 드리러 갔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윤재(오민석 분)이 심해준(신동미 분)의 마음에 드는 프러포즈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현미래(배다빈 분)는 정미영(이주실 분)의 병원을 찾았다. 현미래는 "엄마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 할머니 다치셨다는 말 듣고 엄마가 속상할 거 생각하니까 미안했어"라고 말했다. 이에 진수정(박지영 분)은 "엄마도 미안했어. 감정이 격해졌어"라고 했다. 현미래는 "지금부터 내가 할 얘기, 엄마가 안심했으면 해서 이야기 하는 건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현미래는 "현재(윤시윤 분) 씨가 나더러 자기 존경하지 말래. 자존감이 되게 높아. 그래서 편해. 내 삶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것 같아. 만나면 만날수록 좋은 사람 같아. 현재 씨 사랑하면서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어졌어. 그거면 된 거 아니야? 이 사랑이 실패한다고 해도 나는 많은 걸 얻었어"라고 설명했다. 이에 진수정은 "난 네 인생이 탄탄대로라고 생각했어. 그게 꼬이면서 엄마가 예민해졌었던 것도 있어. 현재를 만나면서 너에게 좋은 변화가 있었다면 엄마도 좋아. 네가 좋으면 엄마도 좋아"라며 웃었다.

이현재는 현미래에게 "아직 자?"라며 전화를 걸었다. 현미래는 "오빠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현재는 "오빠라는 소리가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했다. 그러자 현미래는 "진짜 의식하지 않았는데 자연스럽게 나왔어"라고 설명했다. 이현재는 "난 로펌에 나왔지. 너도 체력을 좀 길러 나랑 같이 운동할래?"라고 물었다. 현미래는 "운동 안 좋아해"라고 답했다. 이현재는 "안 좋아하는 건 할 필요 없어. 싫으면 하지 마. 아빠가 널 만나고 싶어 하는데 만날래?"라고 물었다. 현미래는 "좋아. 만나야지. 아버님이 만나고 싶어 하시는데"라고 즉시 대답했다.

이윤재는 공들이라는 심해준의 말에 생각에 잠겼다. 이윤재는 이소라(현쥬니 분)에게 "성수(차엽 분)가 결혼하자고 하면서 뭐 해 줬어요?"라고 질문했다. 이소라는 "심 대표님한테 프러포즈하시게요? 하시려면 기억에 남게 잘 해주셔야 해요. 결혼하잖아요. 언젠가 위기가 와요. 아니 수시로 와요. 그 위기를 이길 수 있는 건 잘해준 추억"이라고 답했다. 이윤재는 또다시 생각에 빠졌다.

심해준은 이현재를 찾아가 "아버님이 혹시 내가 피해서 나갔다고 생각하진 않으시겠지?"라고 물었다. 이현재는 "오버 좀 하지마 누나. 아직 그런 존재감 아니라니까"라고 답했다. 심해준은 "아버님한테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어머님과 첫 만남이 그래서 아버님한테 잘 보이고 싶었는데"라고 털어놨다. 이현재는 "우리 형과 결혼할 거야? 이런 건 결혼하는 사람들이 걱정하는 거야"라고 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처
이윤재는 좋아하는 멋진 장소를 예약할까 생각도 해봤지만, 본인과 맞지 않는 것 같아 그만뒀다고. 고심 끝에 심해준의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곳, 바로 로펌을 청혼 장소로 정했다. 하지만 퇴근 시간에도 여전히 퇴근하지 않은 이현재와 최성수 때문에 계획이 어긋났다.

결국 이윤재는 차선책으로 함께 산책하던 공원으로 심해준을 데려갔다. 가로등 아래 선 이윤재는 준비해온 꽃다발을 들고 "꽃말이 변치 않는 사랑. 사람들이 변치 않는 사랑 그런 건 없다고. 그거 우리 둘이 같이 한번 만들어볼래?"라고 말했다. 이어 꽃다발을 건넸다. 심해준은 이윤재의 진심에 "한 가지 빼먹은 거 있는데 뭔지 알아?"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윤재는 심해준에게 키스했다.

이현재는 이윤재, 심해준과 함께 술 한 잔을 기울였다. 이현재는 꿀 떨어지는 심해준과 이윤재를 탐탁지 않아 했다. 이현재는 심해준에게 "누나 이러지 않았잖아"라고 하기도. 심해준과 결혼을 약속한 이윤재는 곧바로 집안 어른들 이경철(박인환 분), 민호(박상원 분), 한경애(김혜옥 분)에게 "이번 주말에 여자친구를 인사시키겠다"며 심해준과의 만남을 추진했다.

한경애는 아들이 늦게라도 결혼할 여자를 데리고 온다는 소식에 갈비찜까지 준비하며 들떴다. 그러나 심해준을 보자마자 당황했다. 과거 로펌 엘리베이터에서 감정이 널뛰는 심해준을 목격한 적이 있기 때문이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