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윤은혜가 WSG워너비 시소 팀 대표들과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한다.

2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맏언니 윤은혜의 집에서 친목 도모를 하며 앞으로 그룹 활동과 팀명에 대해 논의하는 시소 팀(윤은혜, 코타, 박진주, 조현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윤은혜는 메인 요리부터 후식까지 손수 준비하는 정성으로 시소 멤버들과 엘레나 킴(김숙), 신미나(신봉선)를 감동시킨다. 또 멤버들은 의상 콘셉트를 이야기하며 즉석에서 방구석 런웨이를 펼치는가 하면, 깜짝 뮤직비디오 촬영을 진행한다고. 멤버들, 대표들을 생각하며 윤은혜가 준비한 것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옹기종기 모인 시소 팀의 귀여운 모습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팀 결정 당시, 단신 동생들과 대표들 사이 우뚝 솟은 장신 윤은혜의 조합이 유쾌한 케미를 예고한 바. 멤버들은 만나자마자 와글와글 예능 케미를 발산, 먹방 중에도 오디오가 비지 않는 팀 색깔을 보여준다. 이를 지켜보던 엘레나 킴은 “우리 팀 특징을 알았다”라고 말해, 과연 어떤 모습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이날 시소 팀은 팀명 정하기 중 배우 윤박을 소환해 웃음을 자아낸다. 윤박 팬클럽까지 결성(?)하게 된 시소 팀의 작명 아이디어에 관심이 쏠린다.

윤은혜 집을 웃음으로 초토화시킨 시소 팀의 완전체 회동은 7월 2일 토요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