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ENA PLAY,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사진제공=ENA PLAY,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강남이 아내 이상화에게 통장을 합치자고 제안했다가 거절 당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4일(월) ENA PLAY와 MBN에서 방송되는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 7회에서는 예지원, 소이현, 소유, 김지민, 강남이 게임 삼매경에 빠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기 굽기 내기를 걸고 미니 축구를 벌였던 승자 팀이 가려진다. ‘스캉스’ 멤버들과 강남은 난장판 경기에 몸싸움까지 마다치 않으며 치열한 접전을 이어간다. 경기장에는 거친 숨소리만 울려 퍼지는 가운데, ‘힘’ 소유의 초강력 슈팅은 모두를 얼어붙게 했다고 해 승부의 결과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예지원, 소이현, 소유, 김지민, 강남은 꿀맛 같은 저녁 바비큐를 즐기는 것도 잠시, ‘식초주’를 걸고 미니 축구에 이은 또 한 번의 승부를 겨룬다. 예지원과 강남, 소유와 김지민이 또다시 팀을 이뤄 진행된 ‘몸으로 말해요’ 게임은 모두의 폭소를 불러온다고. 과연 극강의 시큼함을 자랑하는 ‘식초주’ 벌칙을 수행할 팀은 누가 될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특히 심판이 되어 양 팀의 경기를 지켜보던 소이현은 “내가 봤을 때 강남이랑 지원 언니 안 맞아”라며 팩트 폭행(?)을 날리고, 이를 들은 강남의 대답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해 이들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한다.

한편 강남은 ‘스캉스’ 멤버들의 끝없는 질문에 부부 통장 관리법을 공개한다. 그는 아내 이상화에게 통장을 합치자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일화를 털어놓으며 모두의 배꼽을 가출하게 했다고. 이 밖에도 올해 일본에서 가수 활동을 계획 중이라고 밝힌 강남의 말에 예지원은 듀엣을 제안, 그녀의 바람대로 글로벌 듀오가 결성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캉스’ 멤버들과 강남의 끊이지 않는 대전은 오는 4일(월)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