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지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김지훈.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지훈이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일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김지훈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지훈은 길거리 싸움꾼 출신으로, 모스크바(이원종 분)의 아들 덴버로 분했다.

김지훈은 " 리메이크가 결정되기 전부터 굉장한 팬이었다. 원작이 훌륭한 작품이고, 세계적으로 커다란 팬덤을 이미 갖고 있는 작품이지 않나. 제가 캐스팅되기 전 제작된다는 얘길 들었을 때부터 참여하고 싶었다. 제의가 들어왔을 때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여태까지 시청자들께 보여주지 않은 면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해서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자 하는 의지도 있었다"고 전했다.

김지훈은 "치밀하고 복잡한 구성과 다양한 캐릭터, 사건, 사고들을 각색해야 하지 않나. 거기에 한국적 정서도 녹여내야 한다. '공동경제구역'이라는 새로운 설정도 있다. 잘 버무려질 수 있을까 우려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한국 정서를 부드럽게 녹여냈다고 생각한다"며 "원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찬찬히 비교해보면 상당히 많은 부분이 달라졌다. 공동경제구역이라는 설정이 들어가고 남북한 사람들이 나오며 이들간에 대립, 갈등이 생긴다. 새로운 배역도 있다. 그런 부분이 매끄럽게 각색됐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또한 "원작 에피소드를 12개로 파격적으로 축약했다. 축약하는 과정에서 원작의 매력을 잃지 않으면서도 긴박하고 속도감 있게 잘 녹여냈다고 생각해서 대본을 보고 작가님에게 감탄했다. 새로운 작품을 쓰는 것도 어렵지만 이런 훌륭한 작품을 가지고 무리없이 현지화시켜서 담을 건 담고, 캐릭터는 살리는 게 새로운 작품을 쓰는 것만큼이나 쉽지 않은 일이다. 훌륭한 대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