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카펠라' ./사진제공=MBC
'악카펠라' ./사진제공=MBC


MBC 예능 ‘악카펠라’ 도레미파가 원곡자 싸이와 첫 대면한다. 자발적으로 무릎을 꿇고 원곡 명예훼손 수준의 아카펠라 실력을 고백한 가운데, 싸이는 어떤 평가를 들려줄 지 관심이 집중된다.

29일 ‘악카펠라’가 싸이의 도레미파 연습 현장 급습 스틸을 공개했다. ‘월드스타’ 싸이가 도레미파의 연습 현장에 급습한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도레미파가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무대 오프닝곡으로 선보일 ‘예술이야’의 원작자로서 응원과 평가를 들려주기 위해 특별히 시간을 냈다고. 멤버들마저 몰랐던 깜짝 방문으로, 그의 등장에 모두가 혼비백산 상태가 돼 웃음을 자아낸다.

‘강남 스타일’, ‘챔피언’, ‘연예인’등 수많은 싸이의 대표곡 중에서 ‘예술이야’를 선택한 도레미파의 선택이 더 큰 위기를 불러온다. 싸이가 “’예술이야’는 내가 태어나서 만든 노래 중 제일 좋아하는 노래다. ‘강남스타일’, ‘예술이야’보다 중요한 곡”이라며 남다른 애착을 드러내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결국 도레미파 멤버들은 자진해서 무릎을 꿇고, 원곡 명예훼손 수준의 아카펠라 실력을 고백했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주눅 든 멤버들을 위해 매니저 데프콘이 나서 “정말 많이 는 거다”라며 정상참작을 어필한 가운데, 싸이에게서 어떤 평을 듣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때 싸이의 온화한 미소가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당장이라도 참교육을 펼칠 듯 굳은 얼굴을 보여줬던 그가 도레미파의 ‘예술이야’를 듣더니 180도 돌변한 것. 도레미파의 하모니가 드디어 천상의 반열에 접어든 것일지 기대를 높인다.

특히 던밀스는 도레미파 맞춤형 랩 개사로 싸이도 감탄하게 했다는 후문. 험악한 이미지와 달리 꿈과 희망, 우정이 가득한 가사를 들려줬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싸이는 날카로운 평가부터 무대 꿀팁 전수까지 아끼지 않으며 도레미파와 첫 만남에 찰떡같은 케미를 자랑했다고 해 주목된다.

원곡자 싸이와 도레미파의 만남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악카펠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