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2 때 임신→고부갈등 겪어"…조민영♥추윤철, 분가 결정한 이유('고딩엄빠2')


[종합] "고2 때 임신→고부갈등 겪어"…조민영♥추윤철, 분가 결정한 이유('고딩엄빠2')
[종합] "고2 때 임신→고부갈등 겪어"…조민영♥추윤철, 분가 결정한 이유('고딩엄빠2')
[종합] "고2 때 임신→고부갈등 겪어"…조민영♥추윤철, 분가 결정한 이유('고딩엄빠2')
[종합] "고2 때 임신→고부갈등 겪어"…조민영♥추윤철, 분가 결정한 이유('고딩엄빠2')
사진=MBN '고딩엄빠2' 영상 캡처
사진=MBN '고딩엄빠2' 영상 캡처
'고딩엄빠2' 조민영·추윤철 부부가 고부갈등을 겪은 경험에 대해 털어놓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 4회에서는 고3에 아이를 낳은 ‘예솔 엄마’ 김예빈이 현실적 어려움에 부딪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조민영·추윤철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예빈은 딸의 성본을 엄마의 성씨로 바꾸기 위해 성본 변경을 신청했다. 하지만 성본 변경 과정에서 전 남편의 동의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돼 고민에 빠졌다. 까다로운 행정 절차와 현실과 동떨어진 제도에 김예빈의 친구들도 함께 분노했다.

김예빈은 “학교 입학 후엔 엄마 성으로 바꾸기 어려워진다”며 성본을 변경하려는 이유를 밝혔다. 김여정 심리 전문가는 “아빠와 성이 다른 아이가 받게 될 차별의 시선을 대비해, 아이의 정체성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무조건 아빠 성을 따라야 한다는 편견과 차별에서 맞서 싸운 사람이 엄마이고, 그 증거가 바로 ‘아이’인 걸 알게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아이에게) 차별에 맞서는 당당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자주 해줘야 한다”는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한 솔루션도 제시했다.

이인철 변호사도 “(친부 동의서가) 필요하다. 아이 아빠 입장에서는 본인도 모르게 성이 바뀔 경우 혼란이 온다”며 “친부에게 동의서를 송달하고 찬성할 경우 문제없이 진행되지만, 반대하거나 무응답하면 처리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고 자문했다. 하지만 “계속 무응답이면 허가될 가능성이 높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다음으로 7살, 5살 아들을 둔 조민영, 추윤철 부부의 첫 만남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두 사람은 고2 때, 친구를 통해 우연히 알게 돼 추윤철의 적극적인 대시로 사귀게 됐다. 이후 교제를 이어가다 조민영은 친구의 집에서 친구와 함께 임신 테스트기를 썼는데, 본인만 임신임을 알게 돼 충격에 빠졌다. 이후 추윤철에게 임신 사실을 알리고 두 사람은 양가의 도움 아래 첫째 성진이를 낳고 둘째 성찬이까지 총 네 식구가 됐다. 추윤철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둘째가 태어났다. 졸업식 날 첫째가 꽃을 들고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한 후 조민영은 차 안 구석에서 추윤철의 보물 1호 통장더미를 발견했다. 이 통장엔 고깃집부터 떡볶이 공장까지, 숱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했던 추윤철의 입금 내역이 담겨 있었다. 추윤철은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용돈을 모으려다 보니, 통장이 이렇게 쌓이게 됐다”며 남다른 생활력과 책임감을 보여줬다.

사이좋게 퇴근한 조민영, 추윤철 부부는 성진, 성찬 형제의 하굣길을 담당해주는 시어머니와 함께 집에서 저녁을 차려먹었다. 추윤철은 “성진이 아기 시절에 집에 들어오면 항상 엄마와 아내가 냉전이었다”고 언급해 긴장감을 조성했다. 추윤철은 "퇴근하자마자 엄마는 여기 앉아보라고 하고, 방에 들어가면 민영이는 기분이 안 좋아져있다. 누구 편을 들어야 할지도 모르겠더라. 엄마가 서운할지 몰라도 그때는 민영이 편을 조금 더 들었다"고 말했다.

추윤철의 어머니는 "나도 준비가 안 돼 있었다. 맞춰가는 과정이 필요했다. 40대에 할머니가 되지 않았나. 민영이도 그때 17살이었다. 지금은 많이 터득했다"고 고부갈등이 해결됐음을 밝혔다. 조민영은 "저도 며느리가 처음이고 시어머니도 처음이니까 부딪힐 때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고부갈등에 대해 추윤철은 “항상 난감했다”며 해결 비결로는 “엄마와 티격태격 하다가, 분가를 한 뒤로 자연스럽게 좋아졌다”고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