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영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화면 캡처
안소영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안소영이 결혼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시사 교양 '기적의 습관'에서는 안소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손범수는 "정말 반가운 분을 모시게 됐다. 대한민국 원조 섹시 스타"라며 안소영을 소개했다. 안소영은 "반갑습니다. 1982년 한때 한 시대를 누볐다. 60이 넘었는데 이 나이까지 섹시라는 소리를 듣고 산다"고 인사를 건넸다.

MC 김환은 "안소영 씨 하면 '애마부인'을 빼놓을 수 없다. 당시에 관객 수가 30만 명이었다. 최고 관객 수를 기록했다고 들었다. 또 백상예술대상 여자 신인연기상을 받았다고 하더라. 정말 대단한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안소영은 "사실 저는 그 영화 시사를 보고 실망을 많이 했다. 이제 배우는 내 갈 길이 아닌가 보다 했다. 정인엽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 설레는 마음으로 서울극장에 갔더니 사람들이 끝도 없이 서 있더라"고 했다.
안소영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화면 캡처
안소영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화면 캡처
안소영은 현재 인천 영종도에 거주 중이다. 안소영은 아침부터 조깅을 시작했다. 영종도에는 낮은 산이 많다고. 운동을 마친 안소영은 옷을 갈아입고 양손 가득 쇼핑백을 쥐고 어디론가 향했다. 안소영이 만나러 간 사람은 김애경이었다. 두 사람은 35년 만에 재회했다.

안소영과 김애경은 '애마부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사이다. 안소영은 "애경 언니도 예전에 연극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애경은 안소영에게 "여전히 예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안소영은 "우리가 35년 만에 만났다. 어떻게 한 번도 볼 수가 없었나"라고 말했다. 이에 김애경은 "각자 바빠서 그렇지 뭐. 사느라고"라고 했다.

김애경은 "남편하고 나하고 늦게 만났잖아. 늦게 만나서 살던대로 데이트하듯이 살자고 했다. 너는 미국 가서 어떻게 살았어?"라고 물었다. 안소영은 "저는 애 때문에 미국에 들어가게 된 거다"고 답했다. 김애경은 "결혼해서?"라고 되물었다. 안소영은 "저는 결혼한 적 없다. 애는 딱 떨어졌다"고 말했다.

김애경은 "사랑하는 사람 아이를 낳게 된 거야?"라고 했고, 안소영은 "사랑도 아니었다. 애가 그냥 딱 떨어졌다. 어쩌다가 그래서 생각지도 않게 미국에 가게 됐다"고 했다. 김애경은 "다시 애마부인 같은 삶을 살았구먼"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애경은 "'애마부인'으로 시작하지 않았으면 지금까지도 어머니 역할, 젊었을 때 로맨틱한 영화도 많이 했을 텐데. 너무 강했다"고 했다. 안소영은 "일생을 힘들게 한다. 아직 이 나이에도 그 이미지로 바라본다. 내 나이가 환갑이 넘었다"고 털어놨다. 안소영은 "선배들이 안타까워하더라. 나를 키우고 싶은 분들이 많았다"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