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수./사진제공=넷플릭스


박해수가 배우 전종서와의 강렬했던 만남을 회상했다.

28일 배우 박해수와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 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첫 공개됐다. 박해수는 극 중 북한 개천 강제수용소를 탈출한 베를린 역으로 활약했다.

이날 박해수는 강도단 멤버들과의 호흡을 비롯해 계속 갈등을 빚게 되는 '도쿄' 전종서와의 합을 소개했다. 그는 "모든 강도단과 7개월을 한 공간에 있어서 호흡은 말도 못 하게 좋았다"며 "그 안에서 개인적인 고민도 같이 풀어갔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덴버(김지훈 분)나 나이로비(장윤주 분)와는 밤새 통화하며 작품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전종서와 만남은 잊을 수 없는 강렬함인 것 같다. 배우라는 사람이 가진 깨끗한 카리스마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저는 연극을 해서 날것인 것들을 많이 준비해갔는데 전종서가 날것의 감정들을 보여줘서 많이 놀랐다"며 "같이 긴장을 만들어야 하는 신에서도 저도 카타르시스를 느끼면서 연기했다. 나이는 어리지만 저보다 큰 에너지를 가진 것 같다. 제가 더 덩치도 있지만, 현장에서 군기는 종서 씨가 다 가져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