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오연서 "10년 만에 KBS 드라마…친정 온 느낌"


배우 오연서가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고재현 감독과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서인국은 프로파일러 출신 박수무당 남한준 역을 맡았다. 오연서는 경찰대 출신의 강력반 3년 차 형사 한재희를 연기했다. 곽시양은 야성미 넘치는 외모와 달리 귀여운 반전 매력을 지닌 바리스타 공수철로 분했다. 강미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돌+I'계의 전설 천재 해커이자 남한준의 동생인 남혜준 역으로 출연한다. 권수현은 친절한 미소로 보는 이들의 피를 말리는 서부지검 형사부 검사 차도원 역으로 등장한다.

오연서는 “재희는 당당하고 솔직하다. ‘미남당’에서 ‘멋짐’을 맡고 있다. 한준과 과거의 어떤 사건이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이후 10년 만에 KBS 드라마를 하게 된 오연서는 “데뷔도 KBS에서 하고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준 ‘넝쿨당’을 KBS에서 만났는데 결혼하지 않았지만 친정에 온 기분이다. 앞으로도 많은 작품으로 뵙고 싶다”고 말했다.

오연서는 “액션스쿨을 다녔다. 제가 평소 운동을 싫어하는데 감독님이 워낙 잘 찍어줬다. 결과물을 보니 더 열심히 하고 싶어지더라”고 전했다. 이어 “형사 역할을 하면서 단어 같은 게 어려웠는데, 제가 극 중 직업이 팀장이라 정만식 선배보다 높다. ‘~하세요’ 이렇게 말하면서 카리스마를 보여줘야 하는데 그런 점이 어렵고 어색했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만식 선배와 저의 커플상을 욕심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27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