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서인국 "슬픔과 기쁨의 극단까지…표현의 한계 두지 않았다"


배우 서인국이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고재현 감독과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서인국은 프로파일러 출신 박수무당 남한준 역을 맡았다. 오연서는 경찰대 출신의 강력반 3년 차 형사 한재희를 연기했다. 곽시양은 야성미 넘치는 외모와 달리 귀여운 반전 매력을 지닌 바리스타 공수철로 분했다. 강미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돌+I'계의 전설 천재 해커이자 남한준의 동생인 남혜준 역으로 출연한다. 권수현은 친절한 미소로 보는 이들의 피를 말리는 서부지검 형사부 검사 차도원 역으로 등장한다.

2015년 방영된 KBS 드라마 ‘너를 기억해’에서도 프로파일러 역을 했던 서인국은 오랜만에 와서 반갑다. 오래된 친구를 만난 것 같다“며 ”‘너를 기억해’ 때도 프로파일러지만 완전히 결이 다르다. 익숙하게, 또는 다르게 인사드리게 돼서 반갑다“고 인사했다.

남한준은 해외 패션 위크에서 툭 튀어나올 법한 완벽한 슈트핏, 스타일리시한 패션만큼 화려한 언변, 세상을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과 예리한 관찰력까지 완벽한 스펙을 가진 캐릭터. 서인국은 “천재 프로파일러의 능력과 거기에 제 동생 남혜준(강미나 역)의 실력을 더해 앞에 있는 사람들을 프로파일링한다. 정말 접신하나 싶을 정도의 ‘말빨’이 있다. 또 남한준은 보이는 게 중요하다. 부채를 들고 귀신을 부르는 모습 같은 걸 더해서 사람을 홀려버린다. 냉철하지만 감정 이입이 잘되는 캐릭터라 표현하는 데 한계를 두지 않았다. 슬플 때는 밑바닥까지 기쁠 때도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치를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27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