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김홍선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종이의 집' 김홍선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김홍선 감독이 호불호 반응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7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서다.

지난 24일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스페인 작품이 원작인 이번 시리즈는 1945년 광복 후 분단된 한반도가 2026년 통일을 앞두고 있다는 설정으로 한국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세계관을 구축했다.

이날 김홍선 감독은 한국판 '종이의 집'에 대해 "원작의 대중성과 특성 자체를 가져오려고 했고, 기본적인 큰 틀을 흔들려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일 힘들었던 지점은 한국에서 총기를 들고 은행을 터는 게 일어날 수 있는가였다. 한국에서는 다소 말이 안되는 설정이라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상황과 설정을 만들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원작과 에피소드가 너무 똑같아 독창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리메이크라는 게 원작의 특성을 그대로 가져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원작의 재미를 해치고 싶지 않았다. 조폐국을 털러가는 인질극이 아닌 다른 이야기라면 '종이의 집'이라는 제목을 붙일 이유가 없지 않나"고 설명했다.

호불호 반응 역시 예상했다고. 김 감독은 "워낙 많은 사람이 원작을 봤기에 호불호가 나뉠거라 생각했다. 원작이 가진 장점을 많이 받아들이면서 우리만의 이야기로 덧씌우고자 했지만, 다양한 반응이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