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유지태가 가장 인상 깊었던 배우로 전종서를 꼽았다.

2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배우 유지태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유지태는 남북 공동경제구역 조폐국을 상대로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교수 역을 맡았다.

유지태는 출연진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배우로 전종서를 꼽았다. 그는 "전종서만이 가진 신비한 마스크가 좋았다. 연기하는 방식도 인물들이나 상황에 영향을 많이 받을수록 밖으로 에너지가 표출되는 방식이라 잠재력이 많은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종서에게 당분간 영화에 더 집중해줬으면 좋겠다는 유지태는 "영화는 미장센과 연기와 연기가 부딪히는 감정의 폭발을 경험할 수 있다. 이걸 충분히 느낀 후에 드라마로 옮겨가면 조금 더 도움되지 않을까 싶다"며 "이미 훌륭한 연기를 하고 있지만, 드라마는 빠른 템포라 그녀가 가진 응집된 디테일을 보이기 어려울 수 있으니 영화로 많은 장르를 소화한하고 매력을 표출한 다음에 왔으면 하는 게 솔직한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일러가 되지 않는 선에서 파트2에 대한 기대 포인트를 묻자 유지태는 "파트1에서는 교수가 판을 왜 짰는지에 관한 이야기가 없다. 파트2에서는 인물들의 전사와 함께 그런 궁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지난 24일 공개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